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중랑구, 장미의 이름으로 잭팟 다시 한번

92억대 경제효과 축제 준비 돌입

입력 : 2017-04-05 23:12 | 수정 : 2017-04-06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진구(왼쪽) 서울 중랑구청장이 식목일인 5일 묵동천 자연학습장에서 지역 어린이들과 함께 장미 등 꽃나무 묘목을 심고 있다.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지난해 70여만명의 관람객이 찾아 ‘잭팟’을 터뜨린 서울 중랑구의 서울장미축제가 식목일 장미 심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올해 축제 준비에 돌입했다.

중랑구는 5일 묵동천 자연학습장 일대에서 나진구 중랑구청장 등 공무원과 강대호 구의장 등 구의원, 지역주민, 어린이집 아동 등 모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미 3000그루와 봄꽃 1000포기를 심었다. 또 축제의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풍악놀이와 소망꽃씨 풍선 날리기, 묵동천 청소 등도 벌였다.

중랑구에서는 2015년부터 매년 5월마다 구민들이 10여년간 가꿔 온 수천만 송이의 장미를 활용해 서울장미축제를 열어 왔다. 특히 지난해 축제에는 77만여명이 다녀가 축제로 인한 경제효과가 9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는 지난해부터 식목일이 되면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묵동천 일대에 장미를 심고 가꾸도록 하고 있다.

나 구청장은 “주민들이 정성껏 장미를 심는 이번 행사가 성공적인 서울장미축제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서울장미축제에 오시면 수천만 송이의 장미뿐 아니라 밤에도 아름다운 장미 빛 축제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0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죽의 컬링, 동률이면 4강팀 뽑는 기막힌 묘수

동률일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를 위한 절차 DSC열쇠는 경기 전 연습투구 기록 ·· LSD 평균값으로 결정컬링 여자 대표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