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중랑구, 장미의 이름으로 잭팟 다시 한번

92억대 경제효과 축제 준비 돌입

입력 : 2017-04-05 23:12 | 수정 : 2017-04-06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진구(왼쪽) 서울 중랑구청장이 식목일인 5일 묵동천 자연학습장에서 지역 어린이들과 함께 장미 등 꽃나무 묘목을 심고 있다.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지난해 70여만명의 관람객이 찾아 ‘잭팟’을 터뜨린 서울 중랑구의 서울장미축제가 식목일 장미 심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올해 축제 준비에 돌입했다.

중랑구는 5일 묵동천 자연학습장 일대에서 나진구 중랑구청장 등 공무원과 강대호 구의장 등 구의원, 지역주민, 어린이집 아동 등 모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미 3000그루와 봄꽃 1000포기를 심었다. 또 축제의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풍악놀이와 소망꽃씨 풍선 날리기, 묵동천 청소 등도 벌였다.

중랑구에서는 2015년부터 매년 5월마다 구민들이 10여년간 가꿔 온 수천만 송이의 장미를 활용해 서울장미축제를 열어 왔다. 특히 지난해 축제에는 77만여명이 다녀가 축제로 인한 경제효과가 9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는 지난해부터 식목일이 되면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묵동천 일대에 장미를 심고 가꾸도록 하고 있다.

나 구청장은 “주민들이 정성껏 장미를 심는 이번 행사가 성공적인 서울장미축제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서울장미축제에 오시면 수천만 송이의 장미뿐 아니라 밤에도 아름다운 장미 빛 축제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0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