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해충 박멸엔 할미꽃 뿌리, 배탈 났을땐 질경이·삽주

생물자원관, 전통지식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11일 강원도 3개 국립공원과 전통마을의 생물자원 전통지식 조사를 통해 전통지식 2500여건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질경이

자원관은 ㈜동북아생물다양성연구소와 함께 지난해 6~11월 설악산·오대산·치악산국립공원 주변 지역과 사천 갈골마을·인제 냇강마을 등 72개 마을에 거주하는 167명의 현지주민을 면담했다. 이를 통해 식물·어류 등 426종의 생물자원과 관련된 2495건의 전통지식을 찾아냈다.

할미꽃

지역별로는 오대산이 996건으로 가장 많고 치악산(869건), 설악산(345건), 전통마을(285건) 등이다. 전통지식 제공자는 70∼80대의 고령층으로 약 85%에 달하는 정보가 수집됐다. 생물자원을 이용한 전통지식은 삽주·질경이·참취·익모초 등 식물을 식용 또는 약용으로 이용한 사례들이다.

질경이와 삽주·삼취는 나물 등으로 먹기도 하지만 70~80년 전부터 배탈이 나거나 체했을 때 약으로 활용했다. 익모초는 더위를 먹거나 화상을 당했을 때 사용하기도 했다. 할미꽃은 화장실의 파리나 구더기를 없앨 때 뿌리를 찧어 물에 타서 뿌렸고, 뱀에 물렸을 때 할미꽃을 반으로 갈라 물린 부위에 붙였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4-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