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적 의료비’ 저소득 환자 年 8만명 지원

내년부터 모든 질환 최고 2000만원 지급

“고향기부제가 뭐죠”…67.4%가 “모른다”

찬성 78.3%로 높지만 인식 미미

“작년 성인 5% 스마트폰 중독 경험”

복지부, 5102명 조사 결과

입력 : 2017-04-13 23:14 | 수정 : 2017-04-14 0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이 6.6%로 남성의 2배
게임중독은 남성이 더 많아

우리나라 성인 100명 중 5명은 지난 1년간 스마트폰 중독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을 통해 지난해 7~11월 전국 18세 이상 성인 51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중독 1년 유병률은 5%로 추정됐다. 1년 유병률은 지난 1년간 한 번 이상 질환을 겪은 사람의 비율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스마트폰에 몰두하는 정도, 금단증상, 통제력 상실 여부, 다른 생활에 미치는 영향 등을 28개 설문 문항으로 만들어 조사했다. 스마트폰 중독은 스마트폰을 과다하게 사용해 지나치게 의존하고 더 많이 사용해야 만족하거나 사용하지 않았을 때 불안을 느끼는 상태를 의미한다.

스마트폰 중독 유병률을 성별로 보면 남성은 3.3%, 여성은 6.6%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18∼29세의 스마트폰 중독 유병률이 18.2%로 가장 높았고 30∼39세(4.8%), 40∼49세(1.5%), 60∼69세(1.3%) 등의 순이었다. 결혼상태별 유병률은 미혼 14.2%, 기혼 2.2%, 별거·이혼·사별 0.2% 등으로 미혼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인터넷 중독 유병률은 1.4%, 게임 중독은 1.2%였다. 게임 중독 유병률은 남성이 1.3%, 여성은 1.0%로 남성 비율이 더 높았다. 인터넷 중독 유병률은 여성이 2011년 0.7%에서 지난해 2.2%로 3배가량 증가했지만 남성은 오히려 감소해 0.7%에 그쳤다. 연구팀은 “인터넷 중독과 스마트폰 중독은 비슷한 양상을 보이지만, 스마트폰은 24시간 소지가 가능한 특성이 있어 더 조절이 어렵다”며 “스마트폰 중독은 특히 수면을 방해하고 우울감과 자살 경향성에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4-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 판만 준비”…‘살충란’ 조사 실태 보니

‘무작위’ 설명과 달리 사전 통보“약 안 친 달걀만 골라냈을 수도”정부 내일까지 조사 완료 예정양계농가 61% 농약사용 통계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서구, 할 말 하는 아이들

‘아동친화도시 만들기’ 행사

서초구청장, 음악회 계단 관람

장애 청소년에 자리 양보로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구로 매니페스토 8년 연속 수상

지역문화활성화 분야 최우수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