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정책실ㆍ정책기획관 신설

환경부 ‘실 중심 체계’로 조직개편

연말정산부터…공공기관 액티브X ‘OUT’

올해 30대 공공사이트서 제거

평창의 불빛 환영의 손짓

평창 강릉 정선 조명등, 경포길 달 형상 오륜기

“작년 성인 5% 스마트폰 중독 경험”

복지부, 5102명 조사 결과

입력 : 2017-04-13 23:14 | 수정 : 2017-04-14 0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이 6.6%로 남성의 2배
게임중독은 남성이 더 많아

우리나라 성인 100명 중 5명은 지난 1년간 스마트폰 중독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을 통해 지난해 7~11월 전국 18세 이상 성인 51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중독 1년 유병률은 5%로 추정됐다. 1년 유병률은 지난 1년간 한 번 이상 질환을 겪은 사람의 비율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스마트폰에 몰두하는 정도, 금단증상, 통제력 상실 여부, 다른 생활에 미치는 영향 등을 28개 설문 문항으로 만들어 조사했다. 스마트폰 중독은 스마트폰을 과다하게 사용해 지나치게 의존하고 더 많이 사용해야 만족하거나 사용하지 않았을 때 불안을 느끼는 상태를 의미한다.

스마트폰 중독 유병률을 성별로 보면 남성은 3.3%, 여성은 6.6%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18∼29세의 스마트폰 중독 유병률이 18.2%로 가장 높았고 30∼39세(4.8%), 40∼49세(1.5%), 60∼69세(1.3%) 등의 순이었다. 결혼상태별 유병률은 미혼 14.2%, 기혼 2.2%, 별거·이혼·사별 0.2% 등으로 미혼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인터넷 중독 유병률은 1.4%, 게임 중독은 1.2%였다. 게임 중독 유병률은 남성이 1.3%, 여성은 1.0%로 남성 비율이 더 높았다. 인터넷 중독 유병률은 여성이 2011년 0.7%에서 지난해 2.2%로 3배가량 증가했지만 남성은 오히려 감소해 0.7%에 그쳤다. 연구팀은 “인터넷 중독과 스마트폰 중독은 비슷한 양상을 보이지만, 스마트폰은 24시간 소지가 가능한 특성이 있어 더 조절이 어렵다”며 “스마트폰 중독은 특히 수면을 방해하고 우울감과 자살 경향성에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4-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흥국, 박원순 시장에 “난 정몽준 라인인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나는 좌파도 우파도 아닌 시민파”라면서 “신문을 안 봤느냐”며 올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겨울에도 안전한 광진 어르신들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 추진

동대문구청장 KTX 타고 평창에

올림픽 성공 기원 열차 답사

‘1987’ 관람한 도봉구청장

직원들과 단체관람 소감 피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