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사육 가금류 많고 하천 가까울수록 AI 발병률 높아

정부-충남도 빅데이터 분석

입력 : 2017-04-19 22:40 | 수정 : 2017-04-20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만마리 이상 사육 최대 548배
하천 200m 이내면 37.2배 높아

정부가 충남에서 발병한 조류인플루엔자(AI)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전국 단위 AI 예방·퇴치에 본격적으로 활용한다.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센터는 충남도와 협업해 분석한 AI 빅데이터 결과를 AI 예방에 이용하겠다고 19일 밝혔다.

행자부는 충남도내 가금류 사육농가 5000곳과 하천·저수지 2400여곳, 지난겨울(2016년11월~2017년 1월) 도내 사육농가에서 발병한 AI 현황 간 상관관계를 면밀히 분석했다.

이번 분석에서는 각종 데이터를 지도 위에 표시한 뒤 ‘의사결정나무’와 ‘군집분석’ 등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적용해 AI가 생기기 쉬운 사육농가의 특징을 찾아냈다. 의사결정나무란 한 가지 원인으로 여러 가지 결과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을 한 뿌리의 나무에서 갈라져 나온 가지에 비유해 도식화한 것이다. 군집분석은 데이터 간 유사성이 큰 것부터 순서대로 합치는 방식으로 결론을 도출하는 기법이다.

분석 결과 가금류를 많이 사육하거나 하천과 가까운 사육농가일수록 AI 발병률이 높았다고 정부통합센터는 설명했다. 실제로 4000~10만 마리를 사육하는 농가는 4000마리 미만 사육농가에 비해 발병률이 154배 높았다. 10만 마리 이상 사육농가는 무려 548배나 높았다.

하천과의 거리가 200m~2㎞인 사육농가는 2㎞ 밖에 위치한 농가에 비해 발병률이 24.7배, 하천에서 200m 이내에 위치한 농가는 37.2배 높았다. 이는 철새가 풍서천, 곡교천 등 하천에 머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철새가 머물지 않는 저수지와 사육농가와의 거리는 발병률과 상관관계가 없었다고 충남도는 전했다. 군집분석으로 도출한 6개 집단 가운데 AI 발병률이 특히 높은 2개 사육농가 집단 역시 사육 마릿수가 많고 하천과의 거리가 상대적으로 가깝다는 특성을 보였다.

충남도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AI 발병률이 높은 집단에 속하는 농가를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저수지보다는 하천을 중심으로 한 AI 예방 대책도 세운다. 철새 도래지에서 3㎞, 기존 가금류 농장에서 500m 이내 지역에는 신규 사육업 허가도 제한한다. 다른 시·군에서도 실제 방역에 활용될 수 있도록 6월 중 방역 담당자에 대한 교육도 실시한다. 김명희 정부통합전산센터장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통합센터와 지자체가 협업해 AI 역학을 분석한 의미 있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4-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