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능력 AI 구현되면 행정 서비스 가능”

행자부 ‘공공분야 AI 활용 포럼’

‘스탠딩 파티’로 소통 나선 행자장관

“공무원에 대한 斜視 고치겠습니다”

3년뒤 지정해제 앞둔 도시공원 민간개발 갈등

지자체 “민자 개발” 시민단체 “난개발 안돼”

사육 가금류 많고 하천 가까울수록 AI 발병률 높아

정부-충남도 빅데이터 분석

입력 : 2017-04-19 22:40 | 수정 : 2017-04-20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만마리 이상 사육 최대 548배
하천 200m 이내면 37.2배 높아

정부가 충남에서 발병한 조류인플루엔자(AI)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전국 단위 AI 예방·퇴치에 본격적으로 활용한다.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센터는 충남도와 협업해 분석한 AI 빅데이터 결과를 AI 예방에 이용하겠다고 19일 밝혔다.

행자부는 충남도내 가금류 사육농가 5000곳과 하천·저수지 2400여곳, 지난겨울(2016년11월~2017년 1월) 도내 사육농가에서 발병한 AI 현황 간 상관관계를 면밀히 분석했다.

이번 분석에서는 각종 데이터를 지도 위에 표시한 뒤 ‘의사결정나무’와 ‘군집분석’ 등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적용해 AI가 생기기 쉬운 사육농가의 특징을 찾아냈다. 의사결정나무란 한 가지 원인으로 여러 가지 결과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을 한 뿌리의 나무에서 갈라져 나온 가지에 비유해 도식화한 것이다. 군집분석은 데이터 간 유사성이 큰 것부터 순서대로 합치는 방식으로 결론을 도출하는 기법이다.

분석 결과 가금류를 많이 사육하거나 하천과 가까운 사육농가일수록 AI 발병률이 높았다고 정부통합센터는 설명했다. 실제로 4000~10만 마리를 사육하는 농가는 4000마리 미만 사육농가에 비해 발병률이 154배 높았다. 10만 마리 이상 사육농가는 무려 548배나 높았다.

하천과의 거리가 200m~2㎞인 사육농가는 2㎞ 밖에 위치한 농가에 비해 발병률이 24.7배, 하천에서 200m 이내에 위치한 농가는 37.2배 높았다. 이는 철새가 풍서천, 곡교천 등 하천에 머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철새가 머물지 않는 저수지와 사육농가와의 거리는 발병률과 상관관계가 없었다고 충남도는 전했다. 군집분석으로 도출한 6개 집단 가운데 AI 발병률이 특히 높은 2개 사육농가 집단 역시 사육 마릿수가 많고 하천과의 거리가 상대적으로 가깝다는 특성을 보였다.

충남도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AI 발병률이 높은 집단에 속하는 농가를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저수지보다는 하천을 중심으로 한 AI 예방 대책도 세운다. 철새 도래지에서 3㎞, 기존 가금류 농장에서 500m 이내 지역에는 신규 사육업 허가도 제한한다. 다른 시·군에서도 실제 방역에 활용될 수 있도록 6월 중 방역 담당자에 대한 교육도 실시한다. 김명희 정부통합전산센터장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통합센터와 지자체가 협업해 AI 역학을 분석한 의미 있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4-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