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 ‘70억 순종 어가길’ 역사 왜곡 논란

1909년 순행 기념... 일제가 꼭두각시 만든 행렬

관광·경제 손잡고… 경주·호찌민 ‘윈윈’

새달부터 ‘호찌민 - 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평생 한우물’ 전문직 공무원 키운다

6개 부처 8일부터 시범 도입

입력 : 2017-05-02 22:46 | 수정 : 2017-05-02 2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부·인사처 등 95명 선발… 승진 불이익 줄이려 2개 계급제
특정 분야 장기 근무… 능력 배양

평생 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을 공무원을 양성하는 전문직 공무원 제도가 오는 8일부터 시행된다. 인사혁신처는 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6개 부처 직제 개정안(대통령령)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인사처는 공직 전반에 뿌리내린 순환보직 관행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부처별로 평생 ‘한우물’만 파는 공무원을 양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전문직 공무원 제도를 올해 시범 도입한 부처는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통일부, 국민안전처, 인사혁신처, 금융위원회 등 6곳이다. 선발인원은 모두 95명이다. 부처별로 보면 산업부 국제통상 분야 25명, 환경부 환경보건·대기환경 분야 22명, 통일부 남북회담 분야 8명, 국민안전처 재난관리 분야 17명, 인사혁신처 인재채용 분야 10명, 금융위원회 금융업감독 분야 13명을 선발했다. 모두 오랜 경험과 전문성이 요구되는 직무 분야다.

정부는 각 부처 재직자 가운데 전문직 공무원으로 전직을 희망하는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직시험을 실시했다. 95명은 앞으로 한 분야에서만 장기 재직하게 된다. 전문직 공무원은 기존의 공무원 계급인 5급·4급·3급을 수석전문관·전문관 2개 계급으로 개편·운영한다. 승진 적체로 인한 불이익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그동안 특정 부서에 오래 근무해 여러 부서를 두루두루 거친 경험이 부족할 경우 상위 계급으로의 승진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팽배했다. 순환보직 관행이 뿌리 깊이 자리한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인사처는 전문 분야에 특화한 맞춤형 교육훈련 과정을 개발하는 한편 전문직 공무원에게는 국내외 교육 기회를 우선 부여하고 전문직무급을 지급하기로 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5-0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에 고함치던 백원우 靑 민정비서관 발탁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백원우 전 의원을 임명했다.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민심 동향 등 여론 수렴과 대통…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10만원의 행복 체험 ‘성북 13세’

區, 중1·또래 3965명에 동행카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