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청소년 14%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위험’

초등생 2년새 1만여명 급증…의존 연령대 갈수록 낮아져

입력 : 2017-05-25 22:10 | 수정 : 2017-05-25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중독된 초등학생의 수가 불과 2년 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나라 청소년의 14.3%가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과도하게 집착하거나 중독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올 3~4월 실시된 이번 조사에는 전국 청소년 141만 3725명이 참여했으며, 전체의 14.3%에 이르는 20만 2436명이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위험·주의사용주의군으로 판정됐다.

20만 2436명 가운데 위험사용자군은 2만 2715명, 주의사용자군은 17만 972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위험사용자군은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지나치게 집착해 관련 기관의 전문적 지원이 필요한 경우를 가리킨다. 중독 수준은 경미하지만 과의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경우 주의사용자군으로 분류된다.

인터넷·스마트폰에 과의존하는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는 경향도 나타났다. 스마트폰에 중독된 고교 1학년생은 2015년 8만 3570명에서 올해 5만 8837명으로 감소한 반면, 초등학교 4학년생은 1만 6735명에서 2만 6871명으로 2년 사이 1만명 이상 늘었다. 인터넷 중독 역시 2015년 고교 2학년생은 4만 1858명에서 3만 9278명으로 소폭 줄었으나, 초등학교 4학년생은 2만 3483명에서 3만 8102명으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 관계자는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하는 청소년의 연령이 낮아짐에 따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가족치유 캠프를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부모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5-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두 얼굴의 봉사왕… 120억 투자사기 뒤 극단적

3년 전 전북지역 나눔재단 설립 고수익 배당 미끼에 수십명 피해 주식 실패 자금압박 못견뎌 자살 자금운용 전문가 잠적 보상 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