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지자체 공무원 30만명 넘었다

자치제 21년 새 2만여명 늘어 소방직 4만명으로 2배 ‘껑충’

입력 : 2017-05-29 17:48 | 수정 : 2017-05-29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복지직 5명서 2만명 육박…지역별론 경기·서울·경북 順

1995년 7월 민선 지방자치가 시작된 지 21년 만에 지방자치단체에서 일하는 공무원 수가 처음으로 30만명을 넘어섰다. 이 기간 동안 소방·복지 분야 공무원이 가장 많이 늘었고, 여성 공무원 비율도 높아졌다.

행정자치부는 지난해 말 기준 지자체 공무원 수가 30만 3401명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1995년 말 27만 7387명이던 지자체 공무원은 21년간 2만 6014명 증가했다. 지방 공무원은 평균적으로 43.3세에 7급이었고, 16.4년을 근무했다.

가장 많이 늘어난 직종은 소방 공무원으로 1995년 2만 440명에서 지난해 말 4만 3786명으로 두 배 넘게 불어났다. 복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면서 사회복지직도 5명에서 1만 9327명으로 급증했다. 정보화 사회가 되면서 전산직도 1526명에서 3523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4만 9875명(16.4%)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4만 9317명)과 경북(2만 5413명)이 뒤를 이었다.

특히 경기는 그간 인구 유입이 크게 늘어 공무원 수가 3만 4729명에서 4만 9875명으로 43.6% 증가했다. 인천(1만 997명→1만 3721명), 대전(6330명→7322명) 등도 증가 폭이 컸다.

반면 서울은 5만 3956명에서 4만 9317명으로 되레 줄었다. 경남(2만 5114명→2만 3060명), 전남(2만 1681명→2만 604명), 전북(1만 6916명→1만 6535명) 등도 공무원 수가 감소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새로 채용된 지자체 일반직 공무원은 1만 6203명의 합격자 평균 연령은 28.5세로 1년 전 29.2세보다 어려졌다. 합격자 가운데 20대 비율이 69.2%로 가장 높았다.

특히 25세 이하 합격자가 2015년 3913명에서 지난해 4786명으로 늘어났고 10대 합격자도 12명에서 31명으로 급증했다. 경기 침체 등으로 공무원 선호 현상이 심화돼 일찌감치 자신의 진로를 정해 시험 준비에 나서는 공시생이 늘어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일반직 공무원의 여성 합격자도 58.2%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행자부는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의 은퇴 시기와 맞물려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만 1994명이 퇴직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 신규채용 공무원 수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인사 통계를 정확히 분석해 공무원 인사정책을 선제적·과학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라면서 “데이터에 기반한 지방인사제도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5-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