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공시 정보] 민간경력채용 합격 노하우

‘찻잔 속 태풍’을 기업이 만든다면 찻잔 크기·모양은 공무원이 바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간 전문가를 영입해 공직의 다양성과 전문성을 향상시키고자 2011년 처음 도입된 민간경력채용(이하 민경채) 시험 제도가 올해로 7년째를 맞았다. 오는 9~26일 원서 접수를 시작으로 올해 민경채 7기를 선발하는 시험 일정이 진행된다. 서울신문은 이번 시험을 통해 공직에 입직할 응시생들을 위해 2011년 합격한 이두연(44) 중소기업청 사무관을 만나 입직 계기, 공직 적응 방법 등을 들어봤다.

이두연 중소기업청 사무관

“기업이 찻잔 속의 태풍을 만든다고 한다면 공무원은 찻잔의 크기와 모양을 바꿀 수 있다고 해야 할까요.”

지난 16년 동안 민간 기업에서 경력을 쌓은 이 사무관은 4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생각하는 공직과 민간 기업의 다른 점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재학 시절 선배들과 게임 벤처 회사를 설립한 이후 줄곧 IT·인터넷 업계에 몸담아 온 그는 “공직이 갖고 있는 매력은 제도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라며 “아무리 크고 좋은 민간 기업이라도 법과 제도의 틀 안에서 움직일 수밖에 없지만 공직에서는 기업에 적용되는 제도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사무관은 아이네트, 네오위즈, 엔씨소프트, SK C&C, 네이버 등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기업에서 경력을 쌓았다.

우연히 민경채 시험 공고를 접한 그는 “‘꼭 합격해야겠다’는 생각보다 ‘저 일을 해 보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지원하게 됐다”며 지원 계기를 밝혔다. 이 사무관의 관심을 끈 것은 중소·밴처 기업 지원정책 관련 직무였다. 10년 이상의 실무 경력 또는 3년 이상의 관리자 경력을 요구하는 자리였기에 8년 넘게 유수 기업에서 관리자로 일한 이 사무관에게 적합했다.


민경채 1차 관문인 공직적격성평가(PSAT)는 무난하게 합격했다. 이 사무관은 “대비를 많이 한다고 점수가 아주 높게 나오지 는 않지만 대비를 적게 한다고 해서 점수가 아주 낮게 나오지도 않는 시험”이라며 “문제 예문이 최근 이슈를 많이 담고 있기 때문에 평소 사회적인 이슈에 관심을 갖고 신문기사, 사설 등을 읽으며 해당 글이 주장하는 핵심 내용을 빨리 알아차리는 연습을 많이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데이터 분석 문제 유형에 대해서는 “민간 기업에서 다양한 보고서를 쓰며 데이터와 상황을 논리적으로 접근하는 훈련이 잘 돼 있다면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무관은 자신의 공직 적응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주변과의 조화’를 꼽았다. 그는 “민간 기업처럼 공직도 일종의 회사”라며 “공무원의 경우 특히 혼자 하는 일보다 동료, 상사 또는 부하, 타 부처 또는 유관기관과의 협업이 주를 이루기 때문에 상대방을 존중하며, 말하기보다는 듣기를 중요하게 생각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이 사무관은 ‘평생 직장’이라는 안정성에 이끌려 민경채에 도전하는 일부 응시생을 향해 “공무원이라는 직업을 가지는 순간 많은 것에 제약을 받기 때문에 사전에 구체적인 급여, 복지 수준 등이 어떻게 되는지 충분히 알아본 뒤 시험에 응시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예를 들어 공무원이 되면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하며 4급 서기관으로 승진할 경우 재산 상황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6-05 3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