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출산율 1위 세종시의 ‘비밀’

국공립 유치원이 전체의 93%…서울의 4배

공공기관 ‘근로자 참여 경영’ 탄력

노동이사제 국정과제 검토

“檢警 수사권 조정 땐 전횡 막고 인권 향상”

경찰개혁위 첫 회의 논의 내용

[현장 행정] 노원에 서울시 첫 철도공원…120년 철도 역사가 깃든다

김성환 노원구청장 화랑대역 현장 가다

입력 : 2017-06-14 18:12 | 수정 : 2017-06-14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철도역사 120년에 걸맞은 곳으로 탄생시키겠습니다.”

14일 서울 노원구 공릉2동의 옛 화랑대 역사.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지금은 폐선이 된 경춘선 구간의 화랑대역 부지를 둘러보며 철도공원 조성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곳곳에는 1950년대 만들어진 열차들이 예스러운 느낌을 풍기며 손님 맞을 준비를 했다. 근로자들도 무더위 속에 역 플랫폼 공사에 집중했다. 과거 간이역임을 알려주는 녹슨 표지판 등의 흔적들도 눈에 띄었다. 김 구청장은 “서울에서 최초로 노면전차(트램)가 운행한 게 1899년인데 120년 정도 시간이 흘렀다”면서 “서울에도 철도역사를 알릴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성환(오른쪽) 노원구청장이 14일 현재는 폐선으로 문을 닫은 화랑대역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노원구가 ‘서울 철도역사 120년’을 담기 위해 추진 중인 철도공원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구는 서울시와 함께 약 100억원을 들여 공릉동 일대 부지 4만 462㎡를 개발 중이다. 내년 상반기 개장이 목표다. 주요 시설로는 화랑대 역사에 만들어질 ‘경춘선 역사관’을 비롯해 ‘실물 열차 전시관’, ‘철도박물관’, ‘모노레일 바이크 체험 공간’ 등이 있다. 노원구 관계자는 “역사를 보고 배우는 동시에 주민들이 재밌게 느낄 만한 펀(fun)한 요소를 넣으려고 했다. 화랑대역에서 철도공원까지 약 700m 구간에 노면전차를 운행할 계획을 세운 것도 그 하나”라고 설명했다.

철도공원 조성사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1월 김 구청장이 일본을 방문해 나가사키 전기궤도 회사와 노면전차 도입을 논의한 끝에 오는 8월 관련 절차가 마무리된다. 화랑대역에서 공원까지 운행하는 이 전차를 통해 주민들은 옛 정취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체코에서도 실물 전시관에 배치할 노면전차 한대를 들여온다. 이미 구매계약을 끝냈다. 1899년 대한제국 고종 때 전차 개통식부터 1968년 운행 종료 시까지 사용했던 유럽형 노면전차와 형태가 비슷하다. 지난 18일에는 어린이대공원 후문에 있던 1950년대 열차 두 대도 가져와 이미 배치를 마쳤다.

단순히 옛 간이역에 불과했던 화랑대역이 철도공원으로 변신하게 된 건 김 구청장의 강력한 의지가 있기에 가능했다. 화랑대역은 문화재청으로부터 근대문화재로 지정됐고, 구는 2015년 외부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한 바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찾지는 않았다. 김 구청장은 “화랑대역과 공원을 노면전차로 연결하고 철도공원을 만드는 게 더 의미 있다고 봤다”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김 구청장은 “문을 여는 내년 6, 7월까지 하나씩 알맹이가 채워지다 보면 멋진 철도공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6-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틸러슨 “사드 배치 한국내 민주적 절차 존중”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한 “한국내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13세 특전 ‘동행카드’ 멋대로 써라

청소년 진로체험 돕는 성북구 교육

위안부 아픈 역사, 헌시에

‘성동 소녀상’에 정원오 청장 헌시

구청장이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