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단독] 출산율 1위 세종시의 ‘비밀’

국공립 유치원이 전체의 93%…서울 23%보다 4배 이상 높아

입력 : 2017-06-21 22:30 | 수정 : 2017-06-22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정적 소득·주거 공무원 도시…가임기 여성 많은 것도 주요인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가운데 출산율이 가장 높은 세종시의 국공립 유치원 비율이 다른 곳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유치원 10곳 가운데 9곳 이상이 국공립이며 유치원생 100명 가운데 95명 정도가 국공립에 다닌다.

21일 통계청과 한국교육개발원의 정보공개청구 자료 등에 따르면 전체 유치원 대비 국공립 유치원 비율이 2016년 기준 세종시는 93.3%로, 전국 평균 52.3%를 크게 웃돌았다. 같은 해 다른 지역의 국공립 유치원 비율은 서울 23.0%, 대전 35.7%, 대구 28.5%, 충북 72.8% 등이다.

국공립 유치원 원아(현원 기준) 비율도 세종시의 경우 2016년 현재 94.7%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은 24.2%다. 지역별로는 서울 17.0%, 대전 18.5%, 대구 14.6%, 충북 47.2%, 전남 50.4% 등이다.

세종시는 17개 광역지자체 가운데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가임 기간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이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가장 높은 곳으로, 각각 1.893명과 1.82명을 기록했다. 세종시 국공립 보육시설(어린이집·유치원) 비율이 다른 지자체에 비해 월등히 높은 점이 출산율 증가와 인근 지역 인구 유입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새 정부의 ‘국공립 유치원 확대’ 공약의 이행 정도가 출산율에 유의미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돼 주목된다.

다른 지역에 비해 주거비 부담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도 세종시의 높은 출산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2016년 6월 기준 ‘주택종합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이 세종은 51.9%로 17개 광역 지자체 가운데 가장 낮았다. 서울은 66.3%, 대전 68.0%, 광주 75.0%, 경기 70.1%, 충남 60.6% 등이다. 여기에 소득이 안정적인 공무원과 가임기 여성이 많은 점도 출산율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국토연구원 천현숙 연구위원은 “세종은 전세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고 저렴한 소형주택의 공급 비율도 높아 주거환경이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복지부 강준 저출산팀장은 “출산율을 높이고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는 환경 요인은 다양하지만 무엇보다 돌봄과 주거가 중요하다”며 “두 가지 모두 정책적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17-06-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죽의 컬링, 동률이면 4강팀 뽑는 기막힌 묘수

동률일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를 위한 절차 DSC열쇠는 경기 전 연습투구 기록 ·· LSD 평균값으로 결정컬링 여자 대표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