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위안부 할머니 그들의 이야기

용산구, 악극 ‘꿈에 본 내고향’ 공연

입력 : 2017-06-27 17:50 | 수정 : 2017-06-27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악극이 서울 용산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용산구는 29일 오후 3시 아트홀 개관 7주년을 맞아 악극 ‘꿈에 본 내 고향’(포스터) 기획공연을 연다고 27일 밝혔다. 아트홀 대극장 미르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선착순 780명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꿈에 본 내 고향’은 음악과 극이 결합된 한국판 뮤지컬인 악극 공연이다. 1960년대까지 한국 대중문화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던 인기 장르다. 공연은 일제강점기와 광복, 그리고 6·25전쟁까지 혼란스러운 시대를 배경으로 주인공 순이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여성의 아픈 삶을 그려 낸다. 전원주, 심양홍, 이대로, 황범식 등 브라운관을 누볐던 원로배우들이 여럿 출연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인다.

구는 지역에 사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기초생활보장수급자, 한부모가정, 장애인 급여대상자 등 문화 소외계층에 미리 초대권을 배부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공연이 어려운 시절을 몸소 겪었던 어르신들에게는 옛 추억을 되새기고 젊은 세대에게는 고난과 아픔의 역사를 살펴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관 7주년을 맞은 용산아트홀은 구민을 위한 문화생활의 장으로 기능하고 있다. 대극장 미르와 소극장 가람, 다목적실을 갖췄으며 한 해 100편이 넘는 공연과 전시를 운영한다. 용산구 종합행정타운에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일본군 위안부라는 아픔의 역사를 다루는 만큼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6-2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추행’ 동부 회장, 비서에 “넌 내꺼…반항

비서를 강제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 등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