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채용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지원, 7급은 4719명 몰려 38.7대1

입력 : 2017-06-28 23:16 | 수정 : 2017-06-29 0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발인원 감소 불구 지원 늘어
국방전산사무관 199대1 ‘최고’

민간 출신 전문가를 5·7급 공무원으로 선발하는 민간경력채용 전형에 지원자 수가 대폭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에 비해 선발 인원이 다소 줄어든 5급 사무관 선발에 3372명이 몰려 경쟁이 한층 치열해졌다. 갓 대학을 졸업한 취업 준비생들이 9급 공무원 공채 시험에 쏠리는 현상과 맞물려 경력·학위·자격증을 소지한 민간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민간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년 보장이나 일·가정 양립이 보장되는 공무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올해 민간경력자 5급 104명 선발에 3372명, 7급 122명 선발에 4719명이 지원했다. 이에 따라 경쟁률은 5급은 32.4대1, 7급 38.7대1이다. 지난해 민간경력채용 경쟁률은 5급 21.1대1, 7급 32.2대1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선발인원은 32명 감소한 반면 지원자 수는 1511명이 늘었다. 인사처 관계자는 “올 초 실시한 각 부처 충원 수요조사를 반영해 선발인원을 정한 것”이라며 “민간경력채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데다, 예년에 비해 한 달 이상 빨라진 사전공고로 많은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해 가장 경쟁이 치열한 5급 자리는 국방부 전산사무관이다. 1명을 선발하는 데 199명이 지원해 199대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전기분야 기술표준정책(145대1), 해양수산부 시설사무관(138대1), 환경부 환경사무관(107.5대1) 등도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7급에서는 역시 1명을 뽑는 환경주사보 자리에 184명이 몰려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방위사업청 공업주사보(138대1), 고용노동부 공업주사보(133대1)도 100대1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민간경력채용 제도는 민간 전문가를 영입해 공직의 다양성과 개방성을 확대하기 위한 취지로 5급은 2011년, 7급은 2015년에 도입됐다. 5급 민간경력채용 규모는 도입 첫해인 2011년 102명에서 2014년 130명, 지난해 153명으로 계속해서 증가하다가 올해 104명으로 줄었다. 7급은 2015년 84명, 지난해 105명, 올해 122명을 뽑아 선발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올해 필기시험인 공직적격성평가(PSAT)는 다음달 29일 실시된다. 필기시험 합격자들에 한해 2차 서류전형, 3차 면접이 진행되며, 12월 최종 합격 여부가 가려진다. 이인호 인재채용국장은 “민간경력채용 시험은 매년 다양한 경험을 쌓은 민간 인재를 정부부처의 중간 관리자로 채용해 정부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있다”며 “열정을 갖춘 우수 경력자들을 선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6-29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진석 “노 전 대통령, 부부싸움 끝에 자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여사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