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현장 행정] ‘4 ·19의 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신청 대상에 선정

3년 6개월 만에… 박겸수 강북구청장의 공약 빛보다

입력 : 2017-07-12 17:40 | 수정 : 2017-07-12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9혁명의 민주주의 가치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퍼져 나갈 좋은 기회입니다.”
박겸수(왼쪽 두번째) 강북구청장이 12일 국립4·19민주묘지 내에 위치한 4·19혁명기념관에서 직원들과 함께 4·19 관련 기록물들을 살펴보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12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 내에 위치한 4·19혁명기념관.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지난달 28일 문화재청이 4·19혁명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 신청대상으로 선정한 일을 언급하며 유산 등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록물은 1960년 2월 28일 대구 시위를 시작으로 3·15 부정선거를 거쳐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4·19혁명과 관련된 일체의 기록유산이다. 언론 보도자료, 개인의 기록, 각종 사진과 영상 등 1449점으로 구성돼 있다.

박 구청장은 “역사문화관광도시인 강북구에 좋은 일이 하나 더 생겼다. 아직 유네스코의 최종 결정이 남아 있기 때문에 계속 노력을 해 나가겠다”며 밝게 웃었다.

강북구가 전폭적으로 지원해 온 4·19혁명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사업이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4·19관련 마산학생의 일기
강북구 제공

문화재청은 내년 3월에 유네스코에 제출 예정인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신청대상으로 4·19혁명기록물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4년 3월 4·19혁명기록물 유네스코 등재추진위원회 및 기념사업회(추진위)가 설립된 지 약 3년 6개월 만이다.

구청 관계자는 “4·19혁명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박 구청장의 2014년 공약 사항이었다”면서 “2015년부터 지금까지 시비를 합해 약 2억 5000만원 정도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구의 이번 등재신청대상 선정은 재수 끝에 이뤄낸 성과다. 구는 2015년 8월 문화재청 공모에 4·19혁명기록물을 신청한 바 있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조선왕실 어보와 책자’, ‘국채보상운동’을 선정했고, 구와 추진위는 재기를 노려왔다. 지난 4월 구가 4·19혁명 관련 단체들과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 것도 노력의 일환이다. 회의에서는 국내외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4·19혁명의 세계사적 의의와 계승을 논한다.

내년 3월 문화재청이 등재신청서류를 유네스코에 제출하면 최종결과는 세계기록유산국제자문위원회(IAC)의 심사를 거쳐 2019년 하반기쯤 발표된다.

앞으로 구는 4·19혁명기록물의 추가조사를 위한 용역을 발주하고 올해 하반기에 국제학술회의를 다시 개최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4·19혁명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중요하기 때문에 4·19 연극제도 개최할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내외 사람들이 4·19혁명의 가치를 올바르게 인식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7-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