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현장 행정] ‘4 ·19의 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신청 대상에 선정

3년 6개월 만에… 박겸수 강북구청장의 공약 빛보다

입력 : 2017-07-12 17:40 | 수정 : 2017-07-12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9혁명의 민주주의 가치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퍼져 나갈 좋은 기회입니다.”
박겸수(왼쪽 두번째) 강북구청장이 12일 국립4·19민주묘지 내에 위치한 4·19혁명기념관에서 직원들과 함께 4·19 관련 기록물들을 살펴보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12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 내에 위치한 4·19혁명기념관.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지난달 28일 문화재청이 4·19혁명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 신청대상으로 선정한 일을 언급하며 유산 등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록물은 1960년 2월 28일 대구 시위를 시작으로 3·15 부정선거를 거쳐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4·19혁명과 관련된 일체의 기록유산이다. 언론 보도자료, 개인의 기록, 각종 사진과 영상 등 1449점으로 구성돼 있다.

박 구청장은 “역사문화관광도시인 강북구에 좋은 일이 하나 더 생겼다. 아직 유네스코의 최종 결정이 남아 있기 때문에 계속 노력을 해 나가겠다”며 밝게 웃었다.

강북구가 전폭적으로 지원해 온 4·19혁명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사업이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4·19관련 마산학생의 일기
강북구 제공

문화재청은 내년 3월에 유네스코에 제출 예정인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신청대상으로 4·19혁명기록물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4년 3월 4·19혁명기록물 유네스코 등재추진위원회 및 기념사업회(추진위)가 설립된 지 약 3년 6개월 만이다.

구청 관계자는 “4·19혁명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박 구청장의 2014년 공약 사항이었다”면서 “2015년부터 지금까지 시비를 합해 약 2억 5000만원 정도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구의 이번 등재신청대상 선정은 재수 끝에 이뤄낸 성과다. 구는 2015년 8월 문화재청 공모에 4·19혁명기록물을 신청한 바 있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조선왕실 어보와 책자’, ‘국채보상운동’을 선정했고, 구와 추진위는 재기를 노려왔다. 지난 4월 구가 4·19혁명 관련 단체들과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 것도 노력의 일환이다. 회의에서는 국내외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4·19혁명의 세계사적 의의와 계승을 논한다.

내년 3월 문화재청이 등재신청서류를 유네스코에 제출하면 최종결과는 세계기록유산국제자문위원회(IAC)의 심사를 거쳐 2019년 하반기쯤 발표된다.

앞으로 구는 4·19혁명기록물의 추가조사를 위한 용역을 발주하고 올해 하반기에 국제학술회의를 다시 개최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4·19혁명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중요하기 때문에 4·19 연극제도 개최할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내외 사람들이 4·19혁명의 가치를 올바르게 인식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7-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