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휴가철 음주 물놀이 절대 안돼

다슬기 채취하다 사망하기도

입력 : 2017-07-16 14:13 | 수정 : 2017-07-16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6일 여름 휴가철(7~8월) 국립공원 주요 계곡과 해변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공단이 최근 5년간 휴가철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망사고(26건) 중 익사와 심장돌연사가 각각 9건을 차지했다. 이어 추락사가 6건으로 나타났다.

익사사고는 음주 후 물놀이로 인한 사고가 5건으로 가장 많았고 출입금지구역 내 물놀이(3건), 다슬기 채취(1건) 등이다.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나는데 갑자기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 또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를 알 수 없는데다 일부 구간은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한다.

해변은 조수웅덩이·이안류·바다갈림길 등 위험요소가 산재해 정보를 모르고 물에 들어가면 큰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

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20곳의 계곡과 해변 173곳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정해 집중 관리에 나섰다. 우선 안전사고 취약시간대인 오후에 순찰 인력을 집중 운영하고 위험구역에는 입수통제 그물망과 안전선, 튜브 등 구조장비 설치도 확대키로 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