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부당해고 민원 5.2%→35.9% ‘껑충’

국민신문고 접수 실태 분석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지방도 미세먼지와 전쟁

노후경유차 폐차... 통학차량 LPG 전환

휴가철 음주 물놀이 절대 안돼

다슬기 채취하다 사망하기도

입력 : 2017-07-16 14:13 | 수정 : 2017-07-16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6일 여름 휴가철(7~8월) 국립공원 주요 계곡과 해변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공단이 최근 5년간 휴가철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망사고(26건) 중 익사와 심장돌연사가 각각 9건을 차지했다. 이어 추락사가 6건으로 나타났다.

익사사고는 음주 후 물놀이로 인한 사고가 5건으로 가장 많았고 출입금지구역 내 물놀이(3건), 다슬기 채취(1건) 등이다.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나는데 갑자기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 또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를 알 수 없는데다 일부 구간은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한다.

해변은 조수웅덩이·이안류·바다갈림길 등 위험요소가 산재해 정보를 모르고 물에 들어가면 큰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

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20곳의 계곡과 해변 173곳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정해 집중 관리에 나섰다. 우선 안전사고 취약시간대인 오후에 순찰 인력을 집중 운영하고 위험구역에는 입수통제 그물망과 안전선, 튜브 등 구조장비 설치도 확대키로 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26살 연하 최사랑과 열애설 “흉측한 일

허경영(68)이 가수 최사랑(42)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26살 나이차를 넘어 3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 복지 행정’ 복합타운 탄력

‘면목 세우는’ 면목동 숙원사업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