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4% “지자체 식품위생 강화 시급”

2017 식품안전 체감도 조사

축제 홍보, CCTV 장소… 지자체 빅데이터 붐

행정기관 빅데이터 분석사업

20년 방치 끝… 민간개발·녹지보존 기싸움

도시공원 일몰제 D-2년… 광주는 지금

“전자정부 우수성 알리러 해외로 떠나세요”

행자부, 청년 컨설턴트 양성…해외 일자리 발굴에 큰 기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정자치부는 전자정부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대학생과 직장 초년생 27명을 대상으로 ‘2017년 전자정부 글로벌 청년 컨설턴트 양성과정’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전자정부 글로벌 청년 컨설턴트 과정은 해외 진출을 원하는 청년들이 한국의 전자정부 우수 사례를 배워 외국에 한국형 전자정부를 전수하는 컨설턴트를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행자부는 우리나라 청년들에게 전자정부 해외진출 기회를 제공하고자 지난해부터 이 과정을 개설해 청년 컨설턴트 64명을 양성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이미 IBM과 인터젠아이티지 등 국내외 전자정부 관련 기업에서 일하고 있다.

교육생들은 전자정부 우수 사례에 대한 컨설팅 실습뿐 아니라 빅데이터, 데이터 개방 등 전자정부 최신 트렌드 교육도 함께 받아 다양한 역량을 쌓는다.

또 청년들의 해외 취업을 지원하는 K무브센터에서 청년들이 국내외에서 전자정부 관련 취업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솔리데오시스템과 이글루시큐리티 등 전자정부 관련 수출기업 설명회도 연다. 국민연금공단과 수출입은행,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 전자정부 관련 기관의 신입 직원과 인턴도 이번 교육에 참여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정윤기 행자부 전자정부국장은 “이번 교육 과정으로 우리나라 청년들이 우리나라 전자정부를 세계로 전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청년 컨설턴트 과정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우리 청년들의 해외 일자리 발굴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7-1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갑질 ‘충격’…이명희 조양호 러브스토리 재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갑질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임대료 버거우면 엔젤공방 오세요

강동 청년 창업 공간 10호점 개소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