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성 품은 녹조, 빛으로 감시한다

초분광 센서 장착 항공기 촬영

남창진 서울시의원 “몽촌토성 정비 8월 마무리... 관광 거점 기대”

입력 : 2017-08-04 16:55 | 수정 : 2017-08-04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파구가 12억원(국비 8억4천만원, 시비 3억6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진행 중인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 보수 정비 사업이 8월말 마무리될 예정이다.

남창진 서울시의원(오른쪽)이 지난달 28일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을 찾아 탐방로 훼손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힘쓴 남창진 서울시의원(송파2)은 지난 7월 28일 현장을 방문해 점검한 자리에서 “2016년에도 7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일부 정비한 바 있지만 여러 차례의 현장 점검 및 주민 의견 청취를 통해 탐방로의 훼손 상태를 재확인하고 보수정비를 위한 관련 예산의 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 탐방로는 물론 노후한 화장실과 88호수 인근 육각정 보수정비까지 추가적으로 할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현재 시비 10억을 투입하여 진행중인 올림픽공원 야간명소화사업이 9월이면 마무될 예정”이라며, “추후 진행 예정인 몽촌토성 야간명소화 사업 등도 조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내년 1월부터 약 965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어 시작될 예정인 석촌호수 국제 음악분수대 설치 공사와 현재 56억원이 투입되어 진행중인 방이맛골 명소화 사업 등 관광 관련 사업들이 마무리되면 123층 롯데월드타워, 석촌호수, 올림픽공원, 방이맛골, 잠실관광특구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관광벨트가 조성되어, 서울시의 새롭고 독립적인 관광거점으로서의 송파구가 되는 데에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봉구스밥버거 대표 호텔서 여성 3명과 마약

청년창업 신화로 유명한 봉구스밥버거 오세린 대표(32)가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의 마음을 디자인하다

조은희 구청장의 디자인 행정

성동 도시재생 ‘송아G’서 출발

희망지사업 주민 아지트 개소

도봉 ‘방학생활’ 나눔잔치

23일 빈대떡데이 등 개최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