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더민주 의원 6명 ‘2017 통일걷기’ 행사 참석

입력 : 2017-08-04 18:20 | 수정 : 2017-08-04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김동욱, 도봉4) 소속 의원들이 ‘2017 통일걷기, 민통선이 민족통일선이 되는 그날까지’ 행사에 참여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의원들이 8월 3일부터 5일까지 진행되는 2017 통일걷기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출발하는 이번 행사에 6명의 서울시의원들이 8월 3일부터 5일까지 2박3일의 일정으로 동참했다. 이번에 참여한 서울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동욱 대표의원을 비롯하여 성백진 의원, 박운기 의원, 김혜련 의원, 우창윤 의원, 김인제 의원 등이다.

‘2017 통일걷기’는 이인영 국회의원이 마련한 것으로, 지난 8월 3일부터 15일까지 1박 2일, 2박 3일씩으로 나누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대대표를 비롯한 국회의원 20여명과 지방의회의원, 환경‧생태‧국방‧통일‧경제 등 각 분야 전문가와 기업인, 대학생, 시민단체 활동가 등 100여 명이 참여하여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를 출발하여 경기도 파주 임진각까지 12박 13일 동안 진행된다.

민통선 걷기는 단순히 걷는 행사를 넘어, 매일 다양한 주제로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복합문화행사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여러 전문가 및 시민들과 함께 분단의 현실과 통일에 대한 준비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민통선을 걸었다. 또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며 평화와 생태가 공존될 수 있는 민족통일선이 다양한 아이디어도 나누었다.

서울시의회 시의원들은 8월 3일 첫째 날에는 고성 통일전망대를 출발하여 DMZ박물관, 명파리 마을(최북단 마을), 건봉사까지 24km를 걷고, 이어 둘째 날에는 소똥령길을 지나 진부령, 진부령 미술관까지 22Km, 그리고 마지막 날에는 칠절봉을 지나 대곡리, 인제 서화면까지 18Km를 걷게 된다.

휠체어로 이번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우창윤 서울시의원은 “나비효과로 태풍이 일어나듯 우리의 작은 행동이 평화의 길로 연결될 것을 믿는다”며, “ 내가 가는 길이 곧 평화의 길이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또한, 김동욱 대표의원(도봉4)은 “그동안 민통선은 우리 민족에게 가슴 아픈 장소로 또는 군사시설로 통제된 곳으로 생각되어왔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직접 걸어보니 너무나도 평화롭고 자연의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곳이었다”며 “이렇게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곳이 민간인 출입 통제선이 아니라 민족통일선이 되는 그날이 빨리 올 수 있도록 정책과 제도면에서 미리 준비해나가도록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예슬, 차병원서 의료사고 “지방종 제거 중 화

차병원이 한예슬의 의료사고와 관련, 회복을 지원하고 보상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차병원은 21일 “지난 2일 한예슬에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