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장관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 강력 주문

41개 산하 공공기관장회의 주최 “3만 3000명 정규직 전환 추진을”

입력 : 2017-08-10 17:52 | 수정 : 2017-08-10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일 공공기관장을 상대로 “블라인드 채용을 의무화하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강도 높게 주문했다. 백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한국전력을 비롯한 41개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를 열어 “산업부와 공공기관은 시대적 변화를 선도해야 하고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핵심적인 논의 사항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백 장관은 공공기관이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노조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기관별 실정에 맞게 정규직 전환을 적극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현재 41개 공공기관 직원 수는 11만 2000여명이며 이 중 비정규직은 3만 3000여명이다. 백 장관은 또 출신지와 학력 등을 서류에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와 청년고용 의무비율 상향 조정, 지역인재 채용 할당제, 여성 대표성 제고 등을 통해 공공기관이 일자리 정책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새 정부 국정 철학과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공공기관의 역할을 재정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8-1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예슬, 차병원서 의료사고 “지방종 제거 중 화

차병원이 한예슬의 의료사고와 관련, 회복을 지원하고 보상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차병원은 21일 “지난 2일 한예슬에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