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음악 흐르는 강남 여름밤

오늘 저녁 양재천 수변무대서 광복 72주년 기념 음악회 열려

입력 : 2017-08-10 22:46 | 수정 : 2017-08-10 2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11일 저녁 7시 30분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광복의 환희를 노래하는 양재천 하(夏)모니’ 음악회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공연 내내 자리를 지킨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관계자는 “콘서트는 양재천에서 열리는 열다섯 번째 음악축제로 올해는 광복 72주년을 축하하는 무대로 꾸민다”고 말했다. 클래식과 뮤지컬 국악이 함께 어우러진다. 오케스트라 80여명, 합창단 70여명, 출연진 30여명 등 180여명이 무대에 선다.

식전 공연에서는 25세 판소리꾼 고영열씨가 ‘사랑가’ 등으로 서막을 연다. 1부는 창단 20주년을 맞은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가 ‘경기병 서곡’을 비롯, 한국인 최초로 미국 뉴욕필하모닉에 입단한 플루티스트 손유빈과 함께 보네의 ‘카르멘 협주곡’을 협연한다. 뮤지컬 배우 손준호와 함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중 ‘대성당들의 시대’,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 중 ‘이룰 수 없는 꿈’,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중 ‘지금 이 순간’을 선보인다. 이어 한국인에게 가장 친숙한 오페라 합창인 비제 카르멘 중 ‘투우사의 입장’과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중 ‘오렌지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는 강남합창단과 메트오페라합창단의 공연으로 선보인다. 공연 마지막엔 관객과 공연팀이 함께 아리랑을 부르며 광복의 의미를 되새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