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퍼블릭 詩 IN] 문화 상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DB

문화 상회

난리가 나던 그해였던가, 피난민 열차가 설 적마다 억수 같은 사람들을

부려놓고는 떠났다 한다.



사람들이 멧새처럼 터를 잡던 그 시절에, 처녀는 장마당 한켠에서

채소를 따듬었다.

이슥해져 돌아오던 날마다 봄은 자꾸 어지럽기만 해서 걸음마다 달이

울렁이고

그런 밤에는 우거진 복숭꽃마다 꼭 처녀귀신이 앉았다 했다.

저 너머 강변에는 몇 번이고 큰 물이 져나갔다.

손이 야물던 색시의 점빵에서 아이들은 십리 사탕을 입에 물고 십리길의

재를 넘어 학교를 다녔다.

가난을 감춰 쥔 조막손들이 눈치를 볼 때마다, 소 같은 눈을 꿈벅이던

신랑은 너털웃음을 웃었다.

해마다 진 벚꽃이 문에 날아와 말라붙으면 봄비가 몇 번이고 또

씻어내렸다.

덧칠을 잊어버린 창살 마디에 꽃물이 때가 졌다. 사람들은 벚꽃처럼 나고

자라 떠나갔고.

조약돌 같던 점포들은 모두 이가 빠져버린 채, 공터에 남은 슈퍼 집

미닫이가 바람에 들썩인다.

노인네는 오늘도 떠나버린 이를 추억하며 누군가를 맞이하듯 문창을

닦는다.

이른 봄볕이 정갈한 유리창을 넘어와 과자 박스의 빛을 바래고 있다.

유상록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 주무관

유상록(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 주무관)

20회 공무원 문예대전 동상 수상작

2017-08-21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