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공기업, 차별 없는 공공서비스 제공해야”

김현미 장관, 산하 기관장 회의…정규직 전환·방만경영 개선 주문

입력 : 2017-08-28 22:02 | 수정 : 2017-08-28 2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8일 “국민은 돈 잘 버는 공공기업을 원하지 않는다”며 “그보다는 차별 없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14개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를 열어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주요 정책과제 추진계획, 공공기관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노동자의 30% 이상이 비정규직”이라며 “생명, 안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필요한 인력들을 제대로 대우해 주며 확충하라”고 지시했다. 또 “서민의 동반자가 돼야 할 공공기관이 경영 효율화 명목 아래 서민들의 삶의 무게를 덜어 주지도,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지도 못했다”며 “정규직 전환 정부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노사가 적극 협의해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일자리 창출에 공공기관의 운영과 정책 추진 방향을 설계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공공임대주택 확대, 도로·교통 등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도 일각에서 새 정부가 공공성만을 강조한다고 잘못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공공기관의 공공성과 효율성의 조화는 불필요한 일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방만경영 개선, 불필요한 사업 축소 등을 통해 경영 성과를 개선하라”고 강조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8-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