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공기업, 차별 없는 공공서비스 제공해야”

김현미 장관, 산하 기관장 회의…정규직 전환·방만경영 개선 주문

입력 : 2017-08-28 22:02 | 수정 : 2017-08-28 2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8일 “국민은 돈 잘 버는 공공기업을 원하지 않는다”며 “그보다는 차별 없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14개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를 열어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주요 정책과제 추진계획, 공공기관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노동자의 30% 이상이 비정규직”이라며 “생명, 안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필요한 인력들을 제대로 대우해 주며 확충하라”고 지시했다. 또 “서민의 동반자가 돼야 할 공공기관이 경영 효율화 명목 아래 서민들의 삶의 무게를 덜어 주지도,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지도 못했다”며 “정규직 전환 정부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노사가 적극 협의해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일자리 창출에 공공기관의 운영과 정책 추진 방향을 설계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공공임대주택 확대, 도로·교통 등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도 일각에서 새 정부가 공공성만을 강조한다고 잘못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공공기관의 공공성과 효율성의 조화는 불필요한 일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방만경영 개선, 불필요한 사업 축소 등을 통해 경영 성과를 개선하라”고 강조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8-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 김광석 부인, 강용석 변호사 선임 검토

가수 고 김광석씨의 외동딸 서연씨 사망 의혹에 대한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강용석 변호사 선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