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공기업, 차별 없는 공공서비스 제공해야”

김현미 장관, 산하 기관장 회의…정규직 전환·방만경영 개선 주문

입력 : 2017-08-28 22:02 | 수정 : 2017-08-28 2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8일 “국민은 돈 잘 버는 공공기업을 원하지 않는다”며 “그보다는 차별 없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14개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를 열어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주요 정책과제 추진계획, 공공기관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노동자의 30% 이상이 비정규직”이라며 “생명, 안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필요한 인력들을 제대로 대우해 주며 확충하라”고 지시했다. 또 “서민의 동반자가 돼야 할 공공기관이 경영 효율화 명목 아래 서민들의 삶의 무게를 덜어 주지도,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지도 못했다”며 “정규직 전환 정부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노사가 적극 협의해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일자리 창출에 공공기관의 운영과 정책 추진 방향을 설계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공공임대주택 확대, 도로·교통 등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면서도 일각에서 새 정부가 공공성만을 강조한다고 잘못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공공기관의 공공성과 효율성의 조화는 불필요한 일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방만경영 개선, 불필요한 사업 축소 등을 통해 경영 성과를 개선하라”고 강조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8-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다이라, 시합전 이상화 심기 건드린 말…오늘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오후 8시 56분부터이승훈·김민석 등 빙속 팀추월 준준결승 오후 8시부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