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정부 가족관련 지출 OECD 최하위권

GDP의 1.13%… 35국 중 32위

입력 : 2017-09-11 22:44 | 수정 : 2017-09-11 2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출산·양육 문제 해결 소극적

우리나라의 초저출산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지만 정부의 ‘가족 관련 지출’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박아연 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이 작성한 ‘OECD 국가 합계출산율 트렌드 분석을 통한 정책적 함의 도출’ 보고서와 OECD 통계에 따르면, 2013년 한국 정부의 가족 관련 지출은 국내총생산(GDP)의 1.13% 수준으로 OECD 35개국 가운데 32위였다. 가족 관련 지출은 정부가 각 가구에 복지 혜택으로 주는 현금급여와 각종 서비스를 합친 것으로 한 국가가 저출산·양육 문제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는지 보여 주는 지표로 쓰인다.

한국의 가족 관련 지출은 1995년 GDP 대비 0.06%에서 2000년 0.11%, 2005년 0.20%, 2010년 0.68%, 2012년 0.85%로 꾸준히 늘었다. 2013년 처음으로 1%를 넘어섰지만, OECD 평균인 2.14%의 절반에 그쳤다. 특히 상위권인 영국(3.80%), 덴마크(3.66%), 스웨덴(3.64%), 아이슬란드(3.63%)와는 큰 차이가 났다. 한국보다 아래에는 멕시코(0.40%), 터키(0.44%), 미국(0.69%)이 있고, 일본(1.26%)도 하위권에 속했다.

우리나라는 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이 1.3명 미만으로 초저출산을 경험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0년간 약 100조원을 투입해 저출산·고령화기본계획을 실시했지만 별 효과를 보지 못했다. 내년 7월부터 아동수당도 도입하기로 했지만 아동에 대한 현금 지출은 OECD의 6분의1 수준이다. 박 연구위원은 “장기적으로 출산율은 정부 지출과 양의 상관관계가 있다”며 “정부의 지속적이고 일관성 있는 정책적 노력만이 개인의 출산 의지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9-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