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탄생? 최영애씨 내정

사무총장·상임위원 역임한 인권전문가…靑 “30여년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

면허 빌려 개업한 의료인 형사처벌…소비자생협 의료기관

정부 ‘사무장병원 근절 종합대책’ 추진

서울 금천구에 불나면 ‘구로소방서’가 출동합니다

소방서 없는 지자체 전국 33곳, 한 명만 근무 ‘1인소방대’ 59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주민 안전을 책임질 관할 소방서가 없는 지방자치단체가 전국에 33곳이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단 한 명의 소방관이 근무하는 ‘1인 소방대’도 전국에 59곳이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내걸었던 소방관 등 현장 공무원 81만명 증원 공약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10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가운데 서울 금천구를 포함한 33곳은 해당 지역을 관할할 소방서가 없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소방서 없는 지자체는 2013년 45개, 2014년 41개 등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는 못하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이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해도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인 소방대도 아직까지 전국에 59개가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인 소방대가 관할하는 지역에는 소방관이 한 사람만 상주한다. 혼자 근무하다 보니 신고가 동시에 2건 이상 들어오면 신속히 대응하기 어렵다. 2013년 전국 138개나 됐던 1인 지역대는 현재 59개까지 줄었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 입장에선 여전히 걱정이 크다. 1인 지역대 절반 이상은 전남(31개)에 있으며 강원과 경북에도 각각 14개씩 설치돼 있다.

이 의원은 “1인 지역대나 소방서가 없는 지자체가 아직도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좌우하는 소방공무원 수를 적극적으로 증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0-1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학생은 “사랑해” 학부모는 욕설… 교사 휴대

“자리 바꿔달라” 밤에도 민원 전화·문자 80% “휴대전화로 인한 교권침해 심각” 수업 중 애정행각 제지에 아동학대 고발 ‘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현장 행정] 주민과 그린 양천 6대 비전 30년 바라본 ‘新YE

‘예스 양천비전보고회’서 만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서초 발전의 길, 육·해·공 ★들에게 묻다

예비역 장성 초청 간담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