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서울 금천구에 불나면 ‘구로소방서’가 출동합니다

소방서 없는 지자체 전국 33곳, 한 명만 근무 ‘1인소방대’ 59곳

입력 : 2017-10-10 17:54 | 수정 : 2017-10-11 0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주민 안전을 책임질 관할 소방서가 없는 지방자치단체가 전국에 33곳이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단 한 명의 소방관이 근무하는 ‘1인 소방대’도 전국에 59곳이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내걸었던 소방관 등 현장 공무원 81만명 증원 공약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10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가운데 서울 금천구를 포함한 33곳은 해당 지역을 관할할 소방서가 없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소방서 없는 지자체는 2013년 45개, 2014년 41개 등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는 못하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이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해도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인 소방대도 아직까지 전국에 59개가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인 소방대가 관할하는 지역에는 소방관이 한 사람만 상주한다. 혼자 근무하다 보니 신고가 동시에 2건 이상 들어오면 신속히 대응하기 어렵다. 2013년 전국 138개나 됐던 1인 지역대는 현재 59개까지 줄었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 입장에선 여전히 걱정이 크다. 1인 지역대 절반 이상은 전남(31개)에 있으며 강원과 경북에도 각각 14개씩 설치돼 있다.

이 의원은 “1인 지역대나 소방서가 없는 지자체가 아직도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좌우하는 소방공무원 수를 적극적으로 증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0-1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대 목동병원에 네티즌들 “엄마 가슴 찢어져”

신생아 4명이 1시간30분 간격으로 연쇄적으로 사망한 이대 목동병원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차갑다. 숨진 아이들에 대해서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