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현장 행정]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은평의 실험

은평 청년정책委 회의 가보니

입력 : 2017-10-11 22:50 | 수정 : 2017-10-12 0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평구민 49만명 중 약 30%가 청년 세대입니다. 우리 구가 존재하는 이유의 30%는 청년의 권익을 대변하는 데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우영(왼쪽) 은평구청장이 11일 서울 은평구청에서 열린 ‘하반기 청년정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 區 존재 이유 30%, 청년 30% 위해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11일 서울 은평구청에서 열린 ‘하반기 청년정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구청장은 “우리 구의 청년 경제활동 비율은 56.3%로 전국 경제 활동 인구 중 청년 비율이 60.5%인 것과 비교해 아직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하면서 “은평구가 좀더 실질적으로 청년의 경제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청년정책위원회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 김우영 구청장의 ‘청년사랑’

구는 올해를 ‘청년 특구 도약의 해’로 삼고 일자리와 주거 등의 분야에서 청년들을 지원하고자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같은 계획의 하나로 지난 2월에는 구 청년정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청년 정책의 주요 사항을 심의·논의하고 다양한 정책 제안을 하고자 마련됐다.

위원회는 김 구청장을 비롯해 구청 관련 부서장 등 총 7명의 당연직 위원과 은평구의회와 취업·창업 분야, 마을 공동체 분야, 복지, 주거 분야, 청년 등 위촉직 위원 13명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단 올해 새롭게 구성된 청년정책위가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서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김 구청장은 “지난 2월 첫 회의가 있었는데 그다음 회의가 이제야 이뤄져 공백 기간이 너무 긴 것 같다”면서 “청년들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면 좀더 자주 만나서 의견을 교환해야 한다. 많은 아이디어가 오가고 그중에서 이런저런 시도를 하다 보면 좋은 정책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전통시장 내 창업점포 등 결실

육인수 생활경제과장은 “은평구에 들어서는 공공기숙사 남도학숙에 600여명의 학생이 새롭게 들어오는데 이 학생 중 한 명을 청년정책위원으로 위촉한다면 실질적으로 청년들이 필요한 사안들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진행한 청년 정책을 점검하고 내년 사업을 심의했다. 구는 올해 청년 창업을 위해 전통시장 내 창업 실험 공간과 녹번로 일대에 창업정포 등을 조성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 연말 불광역 인근엔 청년 휴식공간

내년에는 유치원, 복지시설 등에서 올해 8명이었던 신규 일자리 인원을 45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은평구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청년을 우선 선발하고 시급 9059원의 생활임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는 12월에는 불광역 부근에 청년의 학습과 문화활동, 휴식을 위한 청년 전용 공간도 조성될 예정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0-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0만 경찰, 노조 前단계 ‘직장 협의회’ 만든다

文대통령 대선 공약 실천 “경찰관 기본권 보장 못 받아 노조 설립엔 국민 지지 필요” 경찰대 등 남녀 분리모집 폐지10만 경찰공…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