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현장 행정]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은평의 실험

은평 청년정책委 회의 가보니

입력 : 2017-10-11 22:50 | 수정 : 2017-10-12 0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평구민 49만명 중 약 30%가 청년 세대입니다. 우리 구가 존재하는 이유의 30%는 청년의 권익을 대변하는 데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우영(왼쪽) 은평구청장이 11일 서울 은평구청에서 열린 ‘하반기 청년정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 區 존재 이유 30%, 청년 30% 위해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11일 서울 은평구청에서 열린 ‘하반기 청년정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구청장은 “우리 구의 청년 경제활동 비율은 56.3%로 전국 경제 활동 인구 중 청년 비율이 60.5%인 것과 비교해 아직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하면서 “은평구가 좀더 실질적으로 청년의 경제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청년정책위원회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 김우영 구청장의 ‘청년사랑’

구는 올해를 ‘청년 특구 도약의 해’로 삼고 일자리와 주거 등의 분야에서 청년들을 지원하고자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같은 계획의 하나로 지난 2월에는 구 청년정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청년 정책의 주요 사항을 심의·논의하고 다양한 정책 제안을 하고자 마련됐다.

위원회는 김 구청장을 비롯해 구청 관련 부서장 등 총 7명의 당연직 위원과 은평구의회와 취업·창업 분야, 마을 공동체 분야, 복지, 주거 분야, 청년 등 위촉직 위원 13명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단 올해 새롭게 구성된 청년정책위가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서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김 구청장은 “지난 2월 첫 회의가 있었는데 그다음 회의가 이제야 이뤄져 공백 기간이 너무 긴 것 같다”면서 “청년들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면 좀더 자주 만나서 의견을 교환해야 한다. 많은 아이디어가 오가고 그중에서 이런저런 시도를 하다 보면 좋은 정책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전통시장 내 창업점포 등 결실

육인수 생활경제과장은 “은평구에 들어서는 공공기숙사 남도학숙에 600여명의 학생이 새롭게 들어오는데 이 학생 중 한 명을 청년정책위원으로 위촉한다면 실질적으로 청년들이 필요한 사안들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진행한 청년 정책을 점검하고 내년 사업을 심의했다. 구는 올해 청년 창업을 위해 전통시장 내 창업 실험 공간과 녹번로 일대에 창업정포 등을 조성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 연말 불광역 인근엔 청년 휴식공간

내년에는 유치원, 복지시설 등에서 올해 8명이었던 신규 일자리 인원을 45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은평구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청년을 우선 선발하고 시급 9059원의 생활임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는 12월에는 불광역 부근에 청년의 학습과 문화활동, 휴식을 위한 청년 전용 공간도 조성될 예정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0-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밀고 끌고’ 완벽했던 플랜B 작전은…태극낭자

‘에이스’ 최민정 막히자 ‘맏언니’ 김아랑 대신 스퍼트쇼트트랙 3000m 여자 계주에서 들려준 태극낭자들의 금빛 낭보는 서로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