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에 지하 4층까지 ‘햇빛 드는 도시’

서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설계 당선작

‘저출산 불똥’ 10·20대 헌혈 줄어

10·20대가 전체 헌혈자의 73%

우리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생물종

환경부 1만3500명 설문 결과

미혼모 복지 시설 찾는 여가부 장관

“맘 편히 아기 기르는 환경 조성”

입력 : 2017-10-12 18:10 | 수정 : 2017-10-12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년 한부모 가족 3408가구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3일 미혼모 복지 시설인 애란원에 간다. 애란원에 청소년 한부모를 위한 학업 시설이 최근 들어선 것을 축하하기 위해서다.

애란원은 1996년부터 미혼모들을 위해 운영돼 왔으며 이번 증축을 통해 거주 공간 외에 미혼모가 학업을 이어갈 수 있는 전용 교실과 독서실 등을 갖추게 됐다. 위탁형 대안학교인 ‘나래대안학교’, 청소년 한부모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준비할 수 있는 ‘내일이룸학교’가 문을 열었다.

애란원에는 최대 65명의 미혼모자를 수용할 수 있는 26개 생활실, 산후조리실과 공동 육아실, 컴퓨터실, 야외 마당 등이 설치됐다.

정 장관은 “마음 편히 아기를 낳고 기를 수 있는 사회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면서 “청소년 한부모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가부에 따르면 청소년 한부모 가족은 3408가구 6817명이다. 이 중 청소년 모자가족이 3023가구(88.7%), 청소년 부자 가족이 385가구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0-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태환 전국체전 응원 온 여친 포착 ‘달달’

‘마린보이’ 박태환(28·인천시청)이 자유형 400m까지 제패하고 대회 3관왕에 올랐다.인천광역시 대표 박태환은 24일 충청북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늘 외국어 쌤은 라트비아 대사님!

성장현 구청장의 ‘글로벌 인재 육성’

관리비 고지서 그냥 버리시나요?

송파, 예산절감 5대 체크포인트

강남, 세계 경영계 오스카상 품다

‘국제비즈니스대상’서 금2·은2

“文대통령 낙선 목적 없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입장 들어보니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