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병 이어 쌀벌레 나온 안산 유치원, 공립으로 전환된

경기도교육청, 유치원 부지·건물 매입 식중독 피해 원아들 공립유치원 승계

코로나, 직업계高마저 삼켰다… 취업률 10%대로 ‘뚝’

부산·울산·경남 고졸 취업난 ‘최악’

국회 문턱 못 넘고… 8년째 잠만 자는 이해충돌방지법안

2013년 핵심 내용 빼고 ‘청탁금지’만 입법 5년뒤 ‘공무원 강령’에 담아 처벌은 못 해

용산 화합의 잔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민의 날’기념식 2000명 참석…구민대상·한마음 축제 공연도

서울 용산구는 18일 제24회 용산구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18일 오후 3시 용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리는 기념식에는 진영 국회의원, 성장현 용산구청장, 국내외 내빈들과 용산구민 등 2000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특히 구는 지난 7월 구민대상 시상 방침을 수립하고 후보자 37명을 접수해 현지실사와 공적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4개 부문 수상자를 최종 선정했다. 수상자는 오화분(효행상), 안춘만(협동상), 손전수(모범가족상)씨 등이다. 오씨는 중풍으로 거동이 불편한 모친을 18년째 직접 돌봐 왔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 후암동에 거주하는 안씨는 지역 내 다양한 직능단체 활동을 통해 주민 화합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재능기부를 통해 취약계층 가정 도배·장판 교체 봉사를 펼치고 있는 삼성여객봉사단도 특별상을 받았다.

기념식 전후에 ‘한마음축제’도 진행된다. 숙명여대 학생들의 현악4중주 공연과 진성, 김용임, 배일호 등 초대가수 공연을 준비했다.

용산아트홀 지하 1층 로비에서는 행사 참석 구민들을 대상으로 ‘가훈 및 명구 써주기’ 이벤트를 벌인다.

구는 1994년 구민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지역문화를 계승·발전시킨다는 취지로 ‘서울특별시 용산구민의 날’ 조례를 제정, 매년 행사를 이어 오고 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0-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출근길·국밥집·아동시설… 골목 1만 5000보 ‘민원 해결사

[현장 행정] 시흥3동 누빈 유성훈 금천구청장

한발 빠른 공공와이파이·IoT… 더 똑똑해지는 ‘스마트 구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이성 구로구청장

용산, 경비원 교육·취업과정 운영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영등포, 아동·청소년에 정책 제안받는다

‘탁트인 아동 talk talk’ 참가자 모집 놀이·안전·시민권 등 과제 정해 제안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