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암대 교수협의회, 부총장 임명 철회 등 학교 정상화 촉구

입력 : 2017-10-18 17:08 | 수정 : 2017-10-18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천 청암대학 총장이 교비를 빼돌린 혐의로 법정 구속되고, 일부 보직 교수들조차 형사기소되는 등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어 지역민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여교수 2명을 강제 추행하고 교비 14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명운(70) 청암대 총장은 지난달 5일 배임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조모 전 기획처장겸 비서실장은 명예훼손과 국고횡령 혐의로 벌금 200만원과 같은 대학 교수에 대한 민사 손해배상금 300만원 지급 판결을 받았다. 국모 사무처장은 1심에서 명예훼손 무죄판결난 사건이 지난달 대법원에서 파기환송 돼 재판이 진행중이다. 김모 교학처장과 사무처 최모 씨는 지난달 업무방해죄로 검찰에 기소송치됐다.

이런 와중에 대학측이 교수들도 모르게 부총장을 비밀리에 임명하면서 반발을 사고 있다. 대학측은 지난달 교직원 회의를 통해 “강 총장의 법정구속 등 학내 문제는 직원들과 소통부재로 인한 사태다”며 “앞으로 해결책을 알려 서로가 머리를 맞대겠다”고 했던 방침을 뒤집고 서둘러 지난 1일자로 부총장을 선임했다. 청암대학교 교수협의회는 최근 성명서를 통해 “총장부재를 또다른 기회로 생각하는 일부 교직원들의 행태는 참으로 개탄스럽고 우려하지 않을수없다”며 “이사회에서 비밀리에 임명한 부총장을 즉시 보류시켜라”고 촉구했다.


교수협의회는 “대학측이 진주국제대학 교수 출신의 이모(60) 씨를 추석 연휴 기간을 이용해 부총장으로 강행했다”면서 “교직원간의 불신과 갈등은 더욱 고조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들 교수들은 “이사회의 일방적인 밀실행정은 대학과 수감돼있는 강 총장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신임 총장과 부총장은 반드시 교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천을 받아야한다”고 지적했다. 교수협의회는 “지난해 해임된 교수들을 복직시킨 후 하루만에 직위해제해 대학 인증평가가 취소되면서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는 상황이 계속 되풀이될 것이다”며 “총장을 위한 허수아비 이사회에 관선이사 파견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2010년 박근혜측에도 접근 시도

정치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드루킹(48)이 2010년 당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도 접근했다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