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 유권자 첫 선거권 행사, 권리이자 의무입니다 <기장군 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 김연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월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는 달이다. 올해는 59만 여명의 수험생이 응시한다고 하니 모두들 자신이 원하는 좋은 결실을 맺어 행복한 웃음을 지을 수 있길 기도해 본다.

더불어 새롭게 주어지는 권리에 대한 신성한 의무도 자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만 19세의 성년이 되면 부여되는 선거권 행사의 진중한 실천은 성인으로서의 책임있는 권리를 행사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올해의 수험생은 대부분 내년 6월 13일 실시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주인된 권리를 처음 행사하게 될 새내기 유권자가 될 것이다. 여러 후보자들의 지난 4년간 행적을 복기하고 새로운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공약을 꼼꼼히 살펴 가장 훌륭한 대표자가 선출될 수 있도록 소중한 한 표의 힘을 꼭 보태길 바란다.

우리는 역사에서 많은 것을 배운다. 선거 역시 마찬가지이다. 깨끗한 선거를 구현하기 위해 적지 않은 희생을 감내하며 정착시킨 지금의 선거제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주권자로서 깨끗한 한 표를 보태어야 함을 우리는 교과서에서, 지금까지의 경험에서 배워왔다.

참된 주인의 권리는 책임과 같이 움직여야 한다. 후보자들의 공약과 그 실천여부를 검증하는 메니페스토 정책선거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참된 권리를 행사하기 위한 의미있는 팁을 제공해 주는 과정으로 책임 있는 주권자의 참 모습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돕기 위하여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고3학생들을 위한 새내기유권자 연수과정>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유권자의 역할 및 주권행사의 중요성을 이해시키고 모의 선거체험 실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수능 종료 후 편안한 마음으로 한번쯤 참여해보는 것도 예비 유권자로서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관련 내용은 관할 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하면 자세하고 친절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공통번호인 1390번으로도 연결이 가능하다.

젊은이들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시대를 밝히는 희망이며 나라의 미래이기도 하다.

거듭 내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처음 선거권을 행사하는 새내기 유권자들이 깨끗한 한표를 당당하게 행사하는 성숙한 민주시민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손가락 하트 사진 찍었다…남쪽 사람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에서 특히 유행하는 ‘손가락…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