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퍼블릭 詩 IN] 흔들려야 아름다운 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자령 억새는 바람이 불어줘야 폼이 난다



가을 햇살이 몸으로 스며들어야 좀 있어 보인다

바람을 안고 휘청거려야

여인의 멋이 난다

폭풍이 불어 올 때, 억새들은

몸으로 깊은 교감을 한다.

억새밭에 은빛파도가 일 때,

은비늘을 하늘에 산란한다

스치듯 왔다가는 사람들

바람을 안고 사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내 발끝을 밟고 속삭이는

소리만이 달팽이관 창을 넘는다.

눈보라 치는 날에도 그 언덕에

서서 바람을 안고 눕는다.

삶은 늘 바람을 안고 산다

출렁일 때 더욱 빛나는

한규동 서울 은평구 증산동 주민센터 동장
문학아케데미 시인회장
한국시인작가협의회장

한규동 (서울 은평구 증산동 주민센터 동장 문학아케데미 시인회장 한국시인작가협의회장)

2017-11-06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