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포커스] 한일용 마포구의장 “임대료에 내쫓긴 예술인 홍대로 돌아오도록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7년여 동안 의정 활동을 하며 제도권 안팎의 온도 차를 체감했지만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 임대료 상승으로 내쫓긴 홍대 예술인이 돌아올 수 있는 터전을 만들고 생활체육 중심지로서 마포의 입지를 강화하고 싶습니다.”

한일용 마포구의장

한일용(더불어민주당) 서울 마포구의장은 8일 구청에서 진행된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7년여간 현장을 발로 뛴 의정 활동에 대한 소회다. 가족과 함께 요식업을 하다 ‘기득권을 타파하겠다’는 일념으로 구의원이 됐다는 그는 “횡단보도를 하나 만들려고 해도 거쳐야 하는 절차가 많아 한계를 느낀 적이 많다”고 털어놨다. 국민생활체육 마포구농구연합회, 한국구조연합회 등에서 이사로 재임했던 한 구의장은 “기초자치단체 예산은 한정돼 있는데 각종 사회단체가 50여개에 이르다 보니 보조금 지원도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 구의장은 젠트리피케이션의 대표적 사례인 홍대 일대에 문화예술회관을 건립할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홍대 앞이 번성하게 된 것은 다 문화예술인 덕분인데 대부분 작업실이나 생활공간이 건물 지하 등으로 열악하다”면서 “누구나 와서 저렴한 비용을 내고 공연이나 전시를 하고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지방분권 개헌에 시동을 거는 만큼 기대감이 크다고 했다. 한 구의장은 “지방의회가 기초자치단체를 제대로 감시, 견제하려면 보좌 인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의회 사무국 인사 독립권을 확보해 줘야 한다”면서 “그래야만 주민을 대변하는 지방의원이 하는 일에 추동력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11-0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