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성 외유에 수백만원 혈세… 조금도 변하지 않는 기초의

양주·동두천 등 경기북부 의원들 예산심의 앞두고 버젓이 해외연수

[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정 포커스] 성흠제 은평구의회 의장 “도시재생 주춧돌 놓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평구의회는 구민들로부터 ‘발로 뛰며 일하는 의회’라는 칭찬을 듣습니다.”

성흠제 은평구의회 의장

성흠제(더불어민주당) 서울 은평구의회 의장은 2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구의회가 지역 곳곳을 돌아보며 주민들이 실제 겪는 어려움을 듣고 반영한 결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은평구는 의장과 부의장을 비롯해 운영위원장, 행정복지위원장, 재무복지위원장 등 5명이 매주 의장단 회의를 진행하고 필요한 곳은 현장에 가서 주민의 요구 사항을 직접 듣고 있다. 필요하면 상임위별로도 현장을 다녀온다. 지난 8월에는 복지 분야 문제를 점검하고자 은평성모병원을 비롯해 역촌노인복지관 등을 잇달아 방문해 구민들의 애로 사항을 파악했다. 지난 3일에는 은평구 지역경제를 살릴 방안을 모색하고자 성동구 성수동 수제화협동조합을 방문하는 등 현장에서 답을 찾고 있다.



성 의장이 정치에 입문한 계기는 2002년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의 은평구 지역대표를 맡으면서이다. 이후 2006년 지방선거를 통해 은평구의회에 입성한 후 연임에 성공했다. 성 의장은 남은 임기 동안 “은평구 도시들이 실질적으로 도시 재생이 될 수 있도록 주춧돌을 높고 싶다”고 밝혔다. 성 의장은 “대학원에서 도시계획 분야를 전공할 만큼 도시 재생 문제에 관심이 많다”면서 “무조건 밀어내는 방식의 재개발보다는 마을 공동체를 살리고 고유의 역사와 문화적 요소를 보존해 가는 방식으로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장애의 유무나 연령 등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를 설계하는 ‘유니버설 디자인’ 도입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1-2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