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성 외유에 수백만원 혈세… 조금도 변하지 않는 기초의

양주·동두천 등 경기북부 의원들 예산심의 앞두고 버젓이 해외연수

[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정 포커스] 신복자 동대문구의원 “발달장애인 품앗이 돌봄 공간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복자 서울 동대문구의원은 3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주민 불편을 해소하는 식으로 지역발전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발달장애 부모들의 품앗이 돌봄 공간을 조성하는 내용의 동대문구 발달장애인 지원 조례를 제정한 게 대표적이다. 지난 2년여간 지역 내 발달장애인 부모들을 꾸준히 만나면서 그들의 요구를 법안으로 발의해 구체화시킨 것이다.

신복자 동대문구의원

이 외에도 지역 내 노인들의 독거사를 예방하고 사후 조치를 돕는 내용의 동대문구 독거노인 고독사 예방 및 지원 조례, 동대문구 치매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 조례 개정안 등을 제정하며 소외 계층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동시에 지역 주민들의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서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답십리 두산위브아파트의 행정동이 답십리 1~2동으로 갈라진 데 대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답십리 2동으로 행정구역을 일원화했고, 상습 불법 주·정차와 쓰레기 무단 투기가 이뤄지던 청솔우성아파트 앞 전농로10길 일대에 녹지공간을 확보하고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데 힘썼다.

50년 넘게 동대문구를 떠난 적이 없는 신 의원은 6대 이어 7대 구의원으로 활약 중이다. 동대문구공무원노동조합에서 2년마다 선정하는 베스트 구의원으로 2012년부터 3회 연속 당선됐으며, 최근에는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제4회 대한민국행복나눔봉사 대상 시상식에서 기초의회발전공로상을 받기도 했다.

신 의원은 “지역 주민과 집행부인 구청 사이에서 민원이 잘 전달되어 해결될 수 있도록 교량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동대문구의 발전을 도모하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12-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