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공무원 월평균 세전소득 522만원

지난해보다 2.3% 12만원 올라

비정규직 임금 차 ‘살짝 완화’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노조가입률은 1.9%

“환경통계 재검토 미세먼지 대책위 설치”

김은경 환경장관 언론간담회

[명예기자가 간다] “새들은 오가는데”… 분계선 앞 멈춘 청춘들, 마음에 ‘통일의 싹’ 틔우다

통일부 대학생 기자단 판문점 견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9일 통일부 제10기 대학생 기자단을 인솔해 판문점 견학을 다녀왔다. 판문점 방문이 처음인 스무 명의 학생들은 반가운 안부 인사를 나누며 버스에 탑승했다. 광화문을 출발한 지 불과 1시간 남짓 됐을 때 민간인출입통제선이 시작되는 통일대교가 나타났다. 통일대교 앞에는 지그재그 대열로 서 있는 바리케이드가 민간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학생들은 접경지역이 서울과 너무 가까운 곳에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며 연신 창 밖을 두리번거렸다.

통일부 제10기 대학생 기자단이 판문점 군사정전위 회담장(T2) 창문을 통해 촬영한 남북한 군사분계선. 50~60cm에 불과한 콘크리트 경계선으로 남북한이 나뉘어 있다.

# 광화문서 한시간 남짓… 가까운 접경지에 ‘깜놀’

북한은 저 멀리 나와 관계없는 곳에서 존재하고 있을 거라고 생각했던 학생들은 그 시간 이후 판문점에 도착할 때까지 서로 약속이나 한 듯 침묵을 유지했다. 추수가 끝난 늦가을 논과 밭의 황량한 풍경을 지나 우리 일행은 드디어 우리 측 ‘자유의 집’ 건물에 도착했다. 남북연락사무소 직원의 안내를 받으며 학생들은 자유의 집 로비를 지나 판문점이 보이는 지점으로 천천히 이동했다. 몇 걸음 뒤 뉴스 등 매체에서만 봤던 판문점 T2 회의장과 북측 건물인 판문각이 나타났다. 정말 영화 세트장처럼 그날의 하늘은 유난히 청명하고 푸른 빛이었다.


통일부 제10기 대학생 기자단이 도라전망대를 배경으로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영화 세트장 같은 판문각… 더 나아갈 수 없는 ‘선’

학생들은 더 앞으로 걸어나갈 수 있는데도 판문점 회의실을 몇 미터 앞두고 그대로 다 같이 멈춰버렸다. 한낱 경계선으로 역사와 민족과 가족이 갈라져 버린 장난 같은 분단의 현실 앞에서 모두 얼음이 된 학생들 머리 위로 때마침 까마귀 한 마리가 북측 판문각에서 날아왔다. 마치 설정이라도 한 듯 기가 막힌 타이밍이었다. 학생들은 그 순간 모두 같은 생각으로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았다. 남북한을 오가는 새와 바람과 공기가 부럽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해 본 적이 아마 처음이었을 것이다.

판문점과 남북출입사무소 견학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학생들은 하루 종일 긴장한 몸과 마음을 잠으로 달래며 깜깜해진 저녁 즈음 광화문에 도착했다. 이번 판문점 견학을 마치고 몇몇 학생들로부터 후기를 전해들을 수 있었다. “쉽게 갈 수 있을 거 같은데 가지 못하는 북한 땅을 직접 보니 이산가족들의 아픔이 느껴졌어요.”, “저 말고 다른 친구들도 분단의 현장을 꼭 가봤으면 좋겠어요. 판문점을 가기 전과 다녀온 후의 저는 다른 사람이에요.”

# “인솔하는 매순간 학생들 진심 느껴져 보람”

지금까지 다수의 학생들을 인솔해 판문점을 방문해 보았지만 이번 견학은 모든 순간들이 유난히 기억에 남았다. 남북한의 평화와 자유를 희망하는 학생들의 진심이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우리 학생들의 마음속에 ‘통일의 씨앗’이 심어진 의미 있는 날이었다고 생각한다.

글 사진 이대현 명예기자 (통일부 대변인실 홍보담당 주무관)
2017-12-04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댓글도 뇌물?···“용역 서비스”vs“이

‘인터넷 댓글도 뇌물이 될까.’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26일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 일당으로부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표 비상소화장치함

화재 신속 진화 구축 나선 성동

‘봄의 눈꽃’ 밟다

동작, 이팝나무 꽃 축제

亞太 스티비어워즈 5개부문 수상

서초, 생활밀착 행정, 국제적 인정

캐릭터 등 밝히다

노원, 내일부터 열흘간 등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