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도로공사·대전·김제시, 올 재난대응 안전훈련 최우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월 2일 경북 경주시 동해고속도로 양북1터널에서 다중추돌 사고가 발생했다. 4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차량 6대가 불에 탔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등은 신속히 상황을 전파해 사고현장을 공유하고 화재진압과 사상자 이송에 나섰다. 이는 실제상황이 아닌 사고 현장을 가정한 훈련 시나리오다. 비슷한 사고가 발생했을 때 비상대응기구와 관련기관의 역할을 점검하려는 것이다. 이번 훈련으로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재난 대응훈련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대전시도 최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달 1일 대덕구 중리주공1단지에서 규모 6.0의 강진 발생 상황을 가정해 훈련했다. 단계별 재난대응 과정이 잘 마련됐고 현장에서의 행동 지침이 시나리오에 잘 녹아 있어 훈련기획 설계가 뛰어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 김제시도 같은 달 3일 태풍 ‘노루’가 북상한 상황을 가정, 주민대피 및 인명구조 시나리오가 치밀하게 짜였다는 평을 들으며 나란히 최우수상을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국가 재난에 대비하고자 지난달 시행된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평가결과를 5일 공개했다.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320개 기관이 참여한 이번 훈련에는 민간 전문가 250명이 훈련성과를 측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울산시, 충북도 등은 우수상을 받았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2-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응암오거리 사장님들 열공하시네

은평구의 ‘골목상인 뒷바라지’

광진구 첫 인사…비전 완성 초점 맞춘 인재행정

김선갑 광진구청장 “미래 일류 실현 첫걸음”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 광진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