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어린이집 사고 집계 ‘부실’… 공제회 보험청구 4배이상 많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집 안전사고가 정부 집계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에서 취합한 지난해 어린이집 안전사고는 부상이 8532건이고, 사망이 7건이었다. ‘부딪힘·넘어짐·끼임·떨어짐’이 67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원인미상’ 1337건, ‘화상’ 160건, ‘이물질삽입’ 152건, ‘통학버스사고’ 70건, ‘식중독’ 14건 등이다.

그러나 이 집계는 어린이집안전공제회에서 안전사고로 보험금을 지급하고 보육통합정보시스템에 입력한 내용과는 크게 차이가 났다. 지난해 공제회가 보고한 전체 부상 건수는 3만 8760건으로 정부 집계(8532건)보다 4.5배 많았다. ‘부딪힘·넘어짐·끼임·떨어짐’으로 공제회에서 보험을 지급한 건수는 3만 6957건으로 정부 집계보다 5.4배나 많았다. ‘화상’ 지급 건은 459건으로 정부보다 2.9배, ‘이물질삽입’도 1344건으로 8.8배 많았다.

이처럼 보험금 지급 건수가 차이 나는 이유는 어린이집이 중증 부상에 대해서만 지자체에 신고하고, 보험금은 모든 사고 발생에 대해 청구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공제회는 어린이집에서 보육 중인 아동이 사고로 다치는 경우 실제 의료비의 100%를 지급하고 있으며, 전체 어린이집의 97.8%가 가입하고 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12-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군수 임명권 돌려달라”… 1인시위 나선 기장군수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부산시청광장에서 군수 권한반환 촉구

“6·13 공약 공동이행” 손잡은 군위군·의회

경북 김영만 군위군수·심칠 군위군의회 의장, 통합 신공항 유치 등 업무 협약

[현장 행정] ‘도봉 AI’의 실험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드론 체험으로 소통

“공무원이 행복해야 은평구민도 행복해진다”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워라밸’ 정착 선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