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현장 행정] 계급장 뗀 ‘양천 찾동’ 브런치 미팅

김수영 구청장, 복지기관과 허심탄회한 회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양천구청 8층 해마루실에선 이색적인 모임이 열렸다. 김수영 양천구청장과 함께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브런치 미팅’이다. 치매지원센터, 종합사회복지관, 자활센터 등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소속 복지기관 종사자 2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70분간 김 구청장과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김수영(맨 오른쪽) 서울 양천구청장이 지난 5일 구청에서 열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브런치 미팅’에서 지역 복지기관 종사자들과 ‘찾동’ 성과를 공유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김 구청장이 먼저 “‘찾동’의 핵심은 민관 협력이다. 양천구는 민관 협력이 잘되고 있는데, 복지기관 분들이 동참해 준 덕분”이라며 “일선에서 활동하면서 올 한 해 느낀 점들을 기탄없이 말씀해 달라”고 했다. 김은영 양천나눔교육사회적협동조합 조합원은 “집에서 아이를 키우다 ‘찾동’에 공감해 지난해부터 복지 현장에 뛰어들었다”며 “활동하면서 마을에서 내 아이를 키우려면 마을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박윤민 신목종합사회복지관 부장은 “올해부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업비로 1년에 50만원이 나오기 시작했는데, 이 돈으로 회의도 하고 식사도 하기 힘들다. 복지사업을 하려면 비용이 드는데, 사업비를 현실적으로 책정해 줬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하소영 양천구지역자활센터 실장은 “양천구에는 기술, 자금 부족 등으로 취업·창업이 어려운 저소득층 자활을 돕는 센터가 우리밖에 없다”며 “비슷한 일을 하는 기관이 좀더 있으면 협력하면서 사업을 할 텐데 안타깝다”고 호소했다.

양천구의 ‘찾동 브런치 미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구청장 직위를 내려놓고 격식을 깬 김 구청장의 진솔한 소통 행보가 지역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찾동 브런치 미팅은 김 구청장이 ‘찾동’을 일선에서 실천하는 실무자와 민간기관 관계자, 주민들과 점심을 먹으며 자유롭게 대화를 주고받는 자리다. 김 구청장은 지난 10월 31일 방문간호사, 지난달 14일 동주민센터 실무자를 만난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 모임이다. 오는 19일까지 마을사업 전문가 등과 함께 3차례 더 모임을 갖는다.

‘찾동’은 동주민센터 직원들이 직접 어려운 가정을 찾아가 도움을 주는 사업으로, 서울시에서 2015년 7월 시작했다. 양천구는 이보다 앞선 2014년 11월 4개 동에 방문복지팀을 신설, 찾아가는 복지를 구현했고, 지난해 7월 18개 전 동으로 확대했다.

김 구청장은 “‘찾동’을 현장에서 구현하는 분들이 보람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자주 가지며 주민 중심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12-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