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현장 행정] 함께하는 행복 ‘동행’… 공동체 DNA로 만드는 성북

동행 활성화 추진위와 머리 맞댄 김영배 구청장

입력 : 2017-12-07 18:06 | 수정 : 2017-12-07 1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행(同幸)을 공동체 내 DNA로 만들려면 구체화하고 활성화하는 게 중요합니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이 지난 4일 구청에서 동행을 구체화하는 작업이 왜 중요한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에는 주민 스스로 자랑스러워하는 ‘동행’이라는 가치가 있다.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을 고용하면서 갑을(甲乙) 계약서 대신 더불어 살기를 강조한 동행계약서를 체결하면서부터 발현된 가치다. 이후 동행은 성북의 여러 정책에 차용돼 지금은 성북구를 대표하는 구호가 됐다.

성북구는 최근 동행의 이론을 명확히 하고 구체화하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민·관이 함께하는 ‘성북구 동행 활성화 추진위원회’가 그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4일 성북구청 미래기획실에서는 김영배 성북구청장을 비롯해 15명의 추진위원(위촉직 11명, 공무원 4명)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김 구청장은 위원회의 활동을 ‘매듭’에 비유하기도 했다. 김 구청장은 “성북구 곳곳에서 발현하고 있는 동행의 씨앗이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위원회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시민 생활 속에 동행이 어떻게 지속가능하게 구현될 수 있을지 이론적 근거와 지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동준 성공회대 협동조합경영학과 교수는 이날 ‘성북구 동행 실천의 확산 및 활성화를 위한 전략 수립 연구보고’를 발표했다. 발표에 앞서 김 교수는 “자치구의 모든 정책이 동행으로 치부될 수 있는 상황에서 어디까지를 동행으로 봐야 하는지, 이 독특한 성격을 어떻게 정의할 것인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동행은 지역 주민의 아이디어로 시작되고 지역 주민이 성과를 배분한다”며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베푸는 게 아니라 서로에게 도움을 주는 궁극적인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사소통과 협의를 이뤄가는 점, 새로운 정책 제도화에 기여했다는 점 등의 특징이 있다”고 덧붙였다.

동행과 비슷한 사례를 가진 다른 자치구와의 비교 작업도 이뤄졌다. 동행은 물질적인 보상으로 촉진되는 게 아니라 사회 전반적으로 인정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는 부분에서 강력한 동기부여를 일으키고 촉진되는 특이성이 있었다.

김 교수는 동행 활성화 전략으로 ‘동행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김의영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지역 내 대학이 많다는 점을 활용, 대학과의 협업을 제안했다. 심재철 전 석관아파트 입주자대표는 동행의 구체적인 사례를 커리큘럼으로 만들어 평생학습관 등에서 교육을 통해 활성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 구청장은 “이런 고민들이 좀더 나은 공동체로 나아가는 새로운 장을 여는 데 굉장히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12-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 홍준표’ 류여해, 대성통곡하는 진짜 이

류여해 “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홍모씨 세우려고 나를 탈락시킨 것”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