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 상품권, 소상공인에 ‘복덩어리 ’

양구서 상인 소득 2% 이상 늘어

전기차 국고보조금 차량별 차등 지급

배터리 용량따라 최대 1200만원

아프리카 봉사하다 사우디 간호사 취업

해외취업자 5000명 넘어… 65% 일자리 만족

변리사 2차 내년 ‘실무형 ’ 출제…특허청 제출서류 직접 작성 형식

입력 : 2017-12-14 22:34 | 수정 : 2017-12-15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도 변리사 제2차 시험에 실무형 문제가 출제된다.


특허청은 14일 변리사로서 다루게 될 실무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이론이 아닌 특허청·특허심판원·법원에 제출하는 서류를 직접 작성하는 형식의 문제를 변리사 시험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수험생이 새로운 유형에 대비할 수 있도록 실무형 문제 안내서도 제작해 배포한다.

실무형 문제는 2차 시험 4개 과목 중 특허법과 상표법에만 적용되며 기존 4문제 중 1문제를 실무형으로 내기로 했다. 제시된 지문과 답안 작성을 감안해 이들 과목의 시험시간은 기존 2시간에서 2시간 20분으로 늘어난다.

실무형은 이론을 바탕으로 주장하려는 바를 특정 관점에서 정해진 양식에 맞춰 논리적으로 제시할 수 있는지를 평가한다. ?실무형 문제 안내서에는 특허법과 상표법 각 과목의 예시문제·답안과 공부 방법 등이 수록돼 있으며 변리사 시험 홈페이지나 특허청 누리집(www.kipo.go.kr)에서 조회할 수 있다. ?한편 변리사법 개정에 따라 올해 처음 실시된 변호사 실무수습 집합교육에는 33명의 신청자 중 31명이 수료했다. 이들은 특허사무소 또는 산업재산권 업무를 수행하는 법률사무소 등에서 6개월 현장연수과정을 마쳐야 변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12-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김소연씨와 5번째 결혼?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가 25세 연하의 한국 여성 김소연(49)씨와 조만간 한국에 방문해 연인 관계를 밝힐 것이라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50+협치테이블

강서 주민-공무원 6개분야 논의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미세먼지에 구청장도 버스 출근

유덕열 구청장 직원들도 동참 유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