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누비는 전기자동차 붕붕

내년 1월부터 126대 운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부터 울릉도에서 전기차 126대가 다닌다.


경북 울릉군은 26일 내년에 기존 관용차로 운행되는 전기차 21대와 올해 새로 민간에 보급한 142대 가운데 105대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민간 보급분 중 출고가 지연되고 있는 현대 아이오닉 등 37대는 내년 1월 이후부터 운행될 예정이다.

군은 전기차가 다니는 데 필요한 전기충전기 104기(급속 24기, 완속 80기)를 최근 새로 설치했다. 앞서 군은 관공서 안에 완속충전기 21기를 설치했었다.

아이오닉 기준 급속충전기로 20분 만에 80%를 충전할 수 있다. 100% 충전하면 190㎞를 달릴 수 있지만 80% 충전하면 153㎞ 운행할 수 있다. 주로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완속충전기는 충전하는 데 5시간 정도 걸리지만 전기 사용료는 훨씬 싸다. 내년에 길이 48㎞의 울릉일주도로가 개통되면 1회 충전으로 4바퀴나 돌 수 있다.

이날 현재 울릉도의 휘발유값은 ℓ당 1759원 수준으로, 육지(대구)의 1485원대에 견줘 비싸다. 전기차 연료비가 1㎞ 운행하는 데 173.8원이 들어가는 점을 감안하면 10분의1 수준이다.

군 관계자는 “울릉도는 섬이 작아 주행거리가 짧은 전기차의 단점이 해소되고, 육지보다 휘발유값이 비싸 전기차를 선호하는 주민이 의외로 많다”면서 “내년에는 상반기에 전기차 60대를 우선 보급하고 하반기에 추가 물량을 확보해 보급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군은 1차 2300만원, 2차 2250만원의 전기차 대당 지원비와 내연차 양도·매매, 폐차 시 200만원 추가 지원, 세금 감면 최대 460만원의 혜택을 주고 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12-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