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지진 안전학교’ 10년 앞당긴다

초·중·고 내진보강 투자 확대

입력 : 2018-01-10 23:02 | 수정 : 2018-01-11 0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진 걱정 없는 학교 만들기가 지역에 따라 최대 10년 앞당겨진다.

교육부는 10일 ‘학교 내진보강 투자 확대 계획’을 발표하고 전국 초·중·고교의 내진보강을 지역별에 따라 2024년 또는 2029년까지 끝낸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4조원 이상 투입된다.

지진위험지역인 영남권의 경우 2024년까지 매년 1700억원씩 모두 1조 1900억원을 지원한다. 해마다 지원하는 기존 교육환경개선비 700억원에 재해특별교부금 1000억원을 추가한 것이다. 이 경우 내진보강 완료 시기가 당초 목표인 2034년에서 10년 앞당겨지는 셈이다.

그 밖의 지역도 기존 교육환경개선비에 특별교부금을 더해 앞으로 2024년까지 7년간 해마다 1800억원을, 2025년부터 5년간 해마다 3600억원을 투자하는 등 3조 600억원을 투입해 내진보강을 2029년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국립대학(부설학교 포함)도 올해부터 5년 동안 매년 국비 1000억원을 들여 당초 목표인 2027년보다 5년 빠른 2022년까지 내진보강을 끝낼 계획이다. 교육부는 긴급대피시설로 활용할 수 있는 체육관은 내진 특등급으로 설계하게 하는 등 학교 특성에 맞는 기준을 정하고, 내진 성능 평가·보강 매뉴얼도 만들어 배포할 예정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1-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