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 詩 IN] 광대

제19회 공무원문예대전 은상 수상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장에 저놈이 또 왔구나.



찌그러진 탈을 쓰고 덩실거린다.
 
넘어져도 웃고 물벼락을 맞아도 웃고
욕을 먹어도 웃고 마는구나.
 
어찌 그리 못생겨서 웃기만 하는 거냐.
탈이 못난게냐, 탈이 웃는게냐.
 
자빠진 탈 위로 빗방울이 떨어지자
이놈 저놈 떠나기 시작한다.
 
어린 놈이 일어나
바닥에 흩어진 동전을 줍기 시작한다.
 
헐떡거리는 탈 턱주가리로 흐르는 게 무엇이냐.
어린 놈만 아는지 웃지 못하는구나.
김동현 인천시 행정관리국 주무관

김동현 인천시 행정관리국 주무관

2018-01-29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