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허파 ’ 도시숲 늘려 미세먼지 줄인다

가로수 2줄 이상 복층으로 심고 도시 내부·외곽 연결 바람길 확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람길숲·미세먼지 저감숲·재난방재숲 등 목적형 도시숲이 조성된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가로수를 2줄 이상 복층 구조로 심고 도시 외곽의 빽빽한 산림은 간벌과 가지치기를 실시해 대기 오염물질 여과 기능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산림청은 31일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생활 불편과 건강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 및 품격 있는 도시를 위한 녹색 인프라 구축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도시숲이 도심과 비교해 미세먼지 PM10, PM2.5가 각각 25.6%, 40.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 인프라 구축은 도시숲 확충 및 외곽 산림의 생태적 관리로 도시 내부와 외곽을 연결하는 바람길 확보가 핵심이다. 바람길을 통해 도시 외곽의 찬바람이 도시에 전달되면 대기 정체 해소와 미세먼지 조기 분산, 열섬 현상 완화 등의 효과가 있다.

우선 도시 형태와 녹지 규모 등을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도시숲 조성을 부처 협업을 통해 추진한다. 매년 100개씩 추진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도시숲 조성을 연계하고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과 산업단지(1176개) 유휴부지 등도 도시숲으로 활용키로 했다.

특히 미세먼지 저감 기능 강화를 위해 도시숲과 외곽 산림의 생태적 관리를 강화한다. 가로수를 심는 방식을 2줄 이상, 복층 구조로 바꾸고 학교, 도심 내 자투리 공간, 옥상·벽면 등에도 도시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미세먼지 저감, 폭염 해소 등을 위한 바람길숲, 미세먼지 저감숲, 재난방재형 숲 등 목적형 도시숲 모델을 개발해 내년부터 주요 도시에 조성한다.

도시숲과 연계해 생활 속에서 쉽게 정원을 접할 수 있도록 2020년까지 지방정원 20곳을 조성하고 민간정원 100곳을 등록·개방하며 공동체정원 100곳을 설치할 계획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2-0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죽어야 미투가 인정된다면…수없이 생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전 충남지사 정무비서 김지은씨가 1심 재판에서 안 전 지사에게 무죄가 선고된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