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명조끼ㆍ방독면 품질 국가가 책임진다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시행

‘물들메나무’ 엽록체 DNA 세계 첫 해독

산림과학원 진화과정 정보 확보

공무원 ‘최소 10일 이상 연가’ 의무화

임신내내 하루2시간 단축근무

“폭언ㆍ모욕 의한 우울증 자살 사병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중앙행심위 ‘보훈처 거부 ’ 취소

입력 : 2018-02-13 21:06 | 수정 : 2018-02-13 2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 복무 중 폭언·모욕으로 인한 우울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면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국가보훈처가 군 부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병사의 국가유공자 등록 등의 신청을 거부한 처분은 잘못됐으며 이를 취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2012년 강원도 소재 부대에 입대한 A씨는 부대에서 폭언과 모욕, 따돌림에 시달렸다. 이를 이기지 못한 A씨는 자해를 시도했고 부대에서 관심병사로 분류됐다. 이후 A씨는 우울증 소견을 받아 민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2013년 부대에 복귀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국가보훈처 울산보훈지청장은 A씨의 국가유공자 등록 신청을 거부했다. A씨를 관심병사로 특별관리 해 왔고, A씨가 당한 따돌림 등의 정도가 자살을 결심할 정도로 심리적 압박을 줬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2-1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실형 선고한 이영훈 판사, 우병우에 호통친 이유

장인 ‘최순실 후견인’ 의혹에 이재용 재판 맡았다 다른 판사에 넘겨박근혜 정부의 실세로 국정농단 사태를 묵인하고 직권을 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청장실 문턱 ‘0㎝’ 소통행정

성동 ‘현장 구청장실’의 실험

어르신 교통 안심구역 동대문

청량리~경동시장 구간 지정

민간 예술단체에 무료 대관 금천

22일까지 ‘금천 온 스테이지’ 공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