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신고자 45%가 ‘2차 피해’… 왕따·해고에 울었다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국가직 9급공채 41대1

4953명 선발… 교육행정 207대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혁신처는 지난달 20~23일 2018년도 국가공무원 9급 공채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4953명 선발에 20만 2978명이 지원해 평균 41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는 4910명 선발에 22만 8368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이 46.5대1이었다.

올해 모집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은 4504명 모집에 18만 38명이 지원해 40대1, 기술직군은 449명 모집에 2만 2940명이 지원해 51.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행정직군의 교육행정(일반)으로 206.9대1, 기술직군은 건축(일반)이 131.1대1에 달했다.

접수자 평균 연령은 29.3세다. 연령대별로는 20~29세가 61.9%로 가장 많았고 30~39세(31.0%), 40~49세(5.4%), 18~19세(0.8%), 50세 이상(0.6%) 순이었다. 접수자 중 여성 비율은 54.1%로 지난해(52.0%)보다 조금 높았다.

9급 공채 필기시험은 다음달 7일 실시된다. 구체적인 내용은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에 공고된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5월 7일 발표될 예정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3-0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권변호사 이재명은 조직폭력배를 변호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기업·구직자의 만남 19데이…당신에게 뭔가 좋은 일이 생긴다

[현장 행정]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현장톡톡 열린간담회…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