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기회 서울시의원 의정보고회 성황리에 마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허기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3)은 지난 10일 관악구 런던웨딩예식장 4층에서 지역주민 2,000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의정보고회를 마쳤다.

허기회 서울시의원이 지난 10일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활동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 날 의정보고회는 허 의원의 지역구인 관악구 난곡동, 난향동, 신사동, 조원동, 미성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민원해결 및 예산확보 등 그간 노력한 성과를 보고하고 다양한 의정활동과 정책제안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허 의원은 ‘신뢰받는 정치로 주민과 함께 하였습니다!’는 슬로건을 걸로 주요활동을 동영상으로 소개하며 △강남아파트 재건축정비조합 관리처분 접수, △금천경찰서 신봉터널 잔여지 용역 확보, △관악산 합실고개 생태다리 공사, △관악산 선우공원 실내배드민턴장 조성, △난곡초 에코스쿨 조성 등 대표사업을 의정보고서와 함께 설명했다.

이밖에도 허 의원은 “서울신용보증재단 관악지사 유치 조건으로 출연금을 확보했고, 신림역 5번출구 에스컬레이터 공사, 국회단지 및 난향경로당 재건축과 신축공사, 학생들의 장애인식개선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다”며 “관악발전을 위해 항상 주민의 입장에서 불철주야 달려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내빈으로는 박영선 국회의원, 유종필 관악구청장, 길용환 관악구의장, 박준희 서울시의원, 장인홍 서울시의원, 우형찬 서울시의원, 관악지역주민 등이 참석해 허의원의 의정보고회를 축하했다.

허기회 의원은 “1995년도 관악구 최연소 의원으로 당선되어 현재까지 늘 주민 여러분을 대변하고 보답하는 마음으로 의정활동을 펼쳤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소통하며 충실히 발로 뛰며 한결같이 일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