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구→미추홀구 ‘주민이 바꿨다’

동서남북식 지명 주민의견 수렴, 행안부 20일 공포… 7월 1일 변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월 1일부터 인천 남구(南區)의 명칭이 미추홀구(彌鄒忽區)로 바뀐다.


행정안전부는 ‘인천광역시 남구 명칭 변경에 관한 법률’ 제정안이 13일 국무회의를 거쳐 20일 공포된다고 밝혔다.

남구라는 이름은 1968년 처음 구획될 때 행정편의상 인천 지역 남쪽이라는 이유로 붙여진 것이다. 하지만 지역 이미지 등 고유한 의미가 자치구 명칭에 반영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미추홀구로 재탄생하게 됐다.

이번 개명은 주민 여론조사와 명칭 공모, 선호도 조사 등 지역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결과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미추홀은 삼국사기에 등장하는 인천 최초 지명으로 ‘물의 고을’이란 뜻이다. 조선 후기에 편찬된 전국 지리서인 ‘여지도서’에는 미추홀의 발상지가 남구 문학산 일대로 돼 있다.

지난 30년간 지방자치단체가 이름을 바꾼 사례는 여러 번 있었다. 1986년 전남 금성시가 나주시로 이름을 바꿨고 1989년에는 강원 원성군이 원주군으로, 경북 월성군이 경주군으로 각각 바꿨다. 1991년에는 충북 제원군이 제천군으로, 충남 천원군이 천안군, 경남 울주군이 울산군, 경남 의창군이 창원군으로 각각 개명했다.

하지만 인천 남구 사례처럼 ‘동서남북’의 방위식 지명이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방위가 명칭에 들어간 자치구는 전국적으로 26개다. ‘중구’와 ‘동구’가 각각 6개, ‘서구’와 ‘남구’가 각각 5개, ‘북구’는 4개다. 윤종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다른 자치단체에서도 지역 주민 등의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명칭 변경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3-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