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퍼블릭 뷰] 피라미드의 기적처럼… 믿음·열정이 국가 난제 풀 열쇠다

송영완 해외건설협회 부회장(전 駐오스트리아 대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대문명이 남긴 7대 불가사의 중 으뜸은 이집트 피라미드다. 카이로 인근 기자에 우뚝 서 있는 이집트 고왕조 시대 쿠푸왕 피라미드는 4600년 전(BC 2560년경) 세워진 것이다. 그 옛날 어떻게 이렇게 완벽한 건축물을 세웠는지 알 수가 없다. 오죽하면 외계인이 세웠다는 주장까지 있을까. 그러나 고고학자들은 수만 명의 노동자가 10여년간에 걸친 작업을 통하여 피라미드를 완성하였다고 한다. 피라미드 인근에서 당시 노동자들에게 지급한 급료(주로 소금과 맥주 등 현물)가 빼곡하게 기재된 석판이 발견되어 고고학자들의 설명이 사실임이 입증되었다.

송영완 해외건설협회 부회장(전 駐오스트리아 대사)

# 수만명이 10여년간 쌓아올린 피라미드의 기적

이집트 남부 룩소르에 있는 신왕조(BC 1567~BC 332) 파라오(왕) 지하 무덤은 피라미드와 아주 다른 모습이다. 신왕조 시절 파라오는 왕위에 오르면 돌산에 터널을 뚫고 자신이 사후에 묻히게 될 무덤부터 건설했다. 도굴꾼들의 약탈이 빈번해지자 이를 피하기 위하여 지하에 묘소를 만들게 되었다고 한다. 그간 발굴된 60여 개의 파라오 지하무덤은 그 규모와 내부구조, 치장의 수준이 모두 상이하다. 강력한 왕권을 행사하였거나, 오래 집권한 파라오일수록 규모가 크고 화려한 지하 무덤을 보유한다. 반대로 재위 기간이 짧은 파라오의 무덤은 작고 내부도 초라하다.

고왕조 피라미드는 신왕조 지하 무덤보다 1000년 이상 앞서 세워진 것인데도 그 웅장함은 물론건축학적 가치가 크게 앞선다. 하지만 특이하게도 룩소르 지하 무덤 내부는 예외 없이 그림과 상형문자로 채색되어 있음에 반하여 피라미드의 석실과 내부 회랑에는 그림이나 상형문자가 전혀 없다. 왜 그럴까?

어느 이집트 전문가는 룩소르 파라오 무덤의 빼곡한 그림과 상형문자를 커닝 페이퍼라고 설명한다. 고왕조의 파라오는 신과 동급이었다. 그들은 사후에 신과 만나서도 아무런 거리낌이 없었다. 그러나 1000여년 후 신왕조의 파라오는 신보다 인간에 훨씬 가까웠다. 그래서 사후 세계의 입구에서 만날 신과의 면접에서 자칫 실수할까봐 답변에 참고하고자 자신의 치적을 상세히 기록한 커닝 페이퍼가 필요했다는 것이다.

믿음은 열정을 낳고 열정을 기적을 낳는다. 피라미드는 현대과학으로도 풀기 어려운 불가사의이지만, 신이 살 집을 짓는다는 믿음이 있었기에 고대 이집트인들은 열정을 다하여 피라미드라는 기적을 낳은 것이다. 그러나 파라오가 신이라는 믿음을 잃은 후대 이집트인들은 기적을 창조할 능력을 상실하고 말았다. 심지어 지하무덤을 만드는 초기에 파라오가 사망하여 중도에 대충 덮어 버린 여러 사례에서 보듯이 마지못해 하는 일의 결과는 부실하기 그지없다.

# 한국 경제발전·민주화 ‘할 수 있다’ 투지로 이뤄

우리나라의 경제발전과 민주화는 신앙에 버금가는 믿음과 열정의 산물이다. 불과 수십 년 전 외국 전문가들은 한국의 경제발전과 민주화를 불가능한 것으로 치부하였다. 그러나 우리는 ‘할 수 있다’는 확신과 불굴의 투지로 불과 수십 년 만에 경제발전과 민주화를 모두 성취한 유일한 나라가 되었다. 기자 피라미드의 주인인 쿠푸왕과 동시대를 살았던 단군도 오늘날 한국의 모습을 본다면 후손들을 매우 자랑스러워할 것이다.

그러나 자만은 금물이다. 우리에게 새로운 시련이 다가오고 있다. 남북 관계는 중대기로에 서 있고, 주변국과의 관계도 역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복잡하다. 또한 인구 고령화와 신생아 감소, 빈부격차와 각종 사회갈등의 심화, 환경문제 등 해결해야 할 국내 문제도 산적해 있다. 어떻게 이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까?

# 새 시련의 시대… 다시 한번 믿음·열정 필요한 때

우리가 직면한 문제는 사람이 만든 것이고, 따라서 사람이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어떤 시련도 극복할 수 있다는 믿음과 열정이 절실히 필요하다. 우리 모두를 열광하게 했던 동계올림픽 국가대표들은 한결같이 국민의 성원이 큰 힘이 되었다고 말한다. 국가적 난제를 풀기 위해 노력하는 모든 이들이 다시 기적을 이룬다는 믿음을 갖고 무한한 열정을 발휘할 수 있도록 모두가 적극 성원했으면 한다.
2018-03-19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