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추상조각 개척 최만린 자택, 미술관 된다

작가의 30년 삶·창작세계 오롯이 성북구 10일 협약… 하반기 개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추상 조각의 개척자로 불리는 조각가 최만린의 정릉 자택이 미술관으로 변신한다.

서울 성북구 정릉동에 있는 조각가 최만린의 자택으로 작가가 1988년부터 30년간 거주해온 생활·작업공간이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오는 10일 성북구청에서 ‘최만린 미술관’ 개관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한다고 5일 밝혔다. ‘최만린 미술관’은 부지면적 330㎡, 연면적 231㎡ 지상 2층 규모로 리모델링을 거처 2018년 하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조각가 최만린

성북구는 최근 지역 근현대 예술가들의 집터 보존을 위한 사업의 하나로 최만린 작가의 정릉 자택의 매입 절차를 마쳤다. 정릉 자택은 작가가 1988년부터 30년간 거주해온 생활·작업공간으로 작가의 삶과 창작세계가 오롯이 깃들어 있다. 성북구 관계자는 “지역의 근현대 미술과 관련된 공간에 대한 가치 정립과 보존에 대한 논의를 지속해서 진행하면서 예술가와 신뢰를 쌓아온 결과”라고 밝혔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최만린 미술관 개관은 성북구 전체를 열린 미술관으로 조성하는 사업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4-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