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위원회 6곳 여성위원 ‘0’… 3곳 중 1곳 여성 참여율 미달

여성가족부 436개 위원회 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정기준 처음 넘겨 평균 40.2%
목표 미달 위원회 9월부터 공표

정부가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 3곳 중 1곳은 여성 참여율의 법정 기준 40%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위원이 한 명도 없는 곳도 6개였다.



여성가족부는 11일 지난해 중앙행정기관 소관 정부위원회 436개의 평균 여성 참여율은 40.2%로 처음으로 법정기준(40%)을 넘었다고 밝혔다.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르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위원회를 구성할 때 특정 성별이 위촉직 위원 수의 10분의6을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여성참여 확대 계획’이 세워진 2013년 이후 4년간 정부위원회의 여성 참여율은 27.7%에서 40.2%로 12.5% 포인트 높아졌다.

지난해 말 기준 436개 위원회 중 66.3%가 여성참여율 40%를 넘었으나 33.7%는 이에 미치지 못했다. 여성 위원이 전혀 없는 곳은 국토교통부 소관 항공학적 검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경기대회지원위원회, 보건복지부의 건강보험공표심의위원회, 환경부의 배출량인증위원회·할당결정심의위원회·화학물질관리위원회 등이다. 여가부는 6곳을 포함, 여성 참여율이 20% 미만인 34개 위원회에 개선을 권고했다.

법정기준을 못 채운 위원회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여성 비율을 높이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화학물질관리위는 올해 3명의 위촉직 여성 위원을 확보했으며 오는 6월까지 2명을 더 확보해 전체 인원의 50%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할당결정심의위도 지난 2월 8명의 외부위원 중 2명을 여성으로 위촉했으며 1명의 여성 위원을 더 추가하기 위해 적임자를 찾고 있다.

전문성 등을 고려했을 때 여성 참여율을 갑자기 높이는 건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복지부 관계자는 “건강보험공표심의위의 경우 의사협회, 병원협회, 한의사협회 등의 보험이사들이 외부위원으로 참여하는데 이분들이 여성이 아닐 경우 여성 참여율을 높이긴 어렵다”면서 “다만 법률이나 언론, 소비자 관련 외부 위원을 여성으로 위촉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오는 9월부터 목표에 미달한 개별 위원회를 공표할 방침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4-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