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행안부 고위직 오르려면 안전스펙 반드시 갖춰라”

류희인 본부장 인사안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 행정안전부 공무원이 고위직에 오르려면 반드시 재난관리본부 근무 경험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김부겸 장관의 지시로 행안부 고위직 승진 시 반드시 ‘안전 스펙’ 여부를 확인해 반영하는 인사관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 공무원이 국장급 이상 고위직이 되려면 이른바 ‘안전 업무’를 반드시 맡아야 한다.



재난관리본부 일은 격무이면서도 언제 재난이 발생할지 몰라 늘 긴장해야 해 기피 업무에 속한다. 지난해 행안부가 자체적으로 조사한 ‘방재안전직 직무실태 설문조사’에서도 직무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13%로 10명 중 1명꼴에 불과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 안전을 책임질 재난담당 공무원들의 전문성이 떨어지고 국가의 재난대응 역량이 저하된다는 우려가 나오자 김 장관이 극약 처방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행안부 공무원들은 “재난관리본부가 행안부에서 다시 분리될 수도 있는데, 괜히 갔다가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되는 것 아니냐”고 걱정한다. 이에 류 본부장은 “다시 분리한다는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오히려 행안부로 함께 있으면 지방에 장악력이 생겨 유리한 점이 많다”고 전했다.

그는 또 “재난관리본부 공무원도 행정담당 공무원처럼 지방과 일대일 인사교류를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국장이나 과장급에서 중앙과 지방이 인사교류를 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4-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리 한인교회 목사, 밖에선 성폭력·안에선 가

파리의 한 유명 한인교회에서 담임목사가 신도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SBS ‘그것이 알고 싶다’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